뉴스사천 ‘지역역사 문화자원 아카이빙 방법론’ 연수
상태바
뉴스사천 ‘지역역사 문화자원 아카이빙 방법론’ 연수
  • 김상엽 인턴기자
  • 승인 2021.05.31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언론진흥재단 지원 2021 언론사별 교육연수
경남도시재생위원회 '지역콘텐츠' 분야 위원인 권영란 작가가 '지역역사 무노하자원 아카이빙 방법론'이라는 주제로 사별 연수를 진행하고 있다.
경남도시재생위원회 '지역콘텐츠' 분야 위원인 권영란 작가가 '지역역사 문화자원 아카이빙 방법론'이라는 주제로 사별 연수를 진행하고 있다.

[뉴스사천=김상엽 인턴기자] 지역의 역사‧문화‧삶을 보존하여 지역의 정체성과 유산을 보존하는 일. 이를 ‘지역 아카이빙’이라 부르곤 한다. 이 지역 아카이빙의 필요성에 관해선 대체로 공감하는 분위기다. 하지만 ‘어떻게?’ 하고 묻는다면 즉답이 나올 수 있을까?

뉴스사천은 이에 대한 답을 찾고자 경남 도시재생위원회 ‘지역 콘텐츠’ 분야 위원인 권영란 작가를 초빙해 지역 아카이빙을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의 지원으로 강연을 맡은 권 작가는 5월25일 뉴스사천 교육실에서 ‘지역역사 문화자원 아카이빙 방법론’을 주제로 이야기했다.

권 작가는 강연에서 ‘지역신문’이 아카이빙 기록 사업에 참여해 공익성과 공공의 가치,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민관거버넌스의 구축으로 지역에 남아있는 여러 문화자원을 기록해야 한다며 ‘기록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지역 아카이빙에는 지역민의 삶을 담아야 한다”며 “특정 지역에 사는 사람은 그 지역의 문화이자 역사다. 한 사람 한 사람의 시간이 사라지기 전에 그 속에서 지역을 캐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지역 아카이빙은 지역의 문화와 삶의 과정을 보존하는 시대적, 사회적 과제라며 강원 아카이브, 화성시 마을기록학교 등 타지역의 사례를 소개했다.

뉴스사천이 5월 25일 한국언론진흥재단의 지원을 받아 언론사별연수를 진행했다.
뉴스사천이 5월 25일 한국언론진흥재단의 지원을 받아 언론사별연수를 진행했다.

권 작가는 사천시에서 진행한 지역 아카이빙 작업들도 예로 들었다. 특히 현재 진행형 사업인 ‘사천을 담다’ 프로젝트를 두고, “경남문화예술진흥원의 공모사업에 발 빠르게 대응한 경우”라며 높이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