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개인택시 읍면협의회 “택시 통신보조금 재수사 촉구”
상태바
사천개인택시 읍면협의회 “택시 통신보조금 재수사 촉구”
  • 강무성 기자
  • 승인 2021.02.1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천개인택시 읍면협의회가 18일 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합 지부의 사천시 통신보조금 불법사용 의혹 재수사를 촉구했다.
사천개인택시 읍면협의회가 18일 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합 지부의 사천시 통신보조금 불법사용 의혹 재수사를 촉구했다.

[뉴스사천=강무성 기자] 사천개인택시 읍면협의회가 18일 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합 지부의 사천시 통신보조금 불법사용 의혹 재수사를 촉구했다. <관련기사>

사천시는 위성콜시스템 운영에 쓰이는 문자서비스와 통신비 일부를 매달 지원하고 있다.

읍면협의회는 “사천시 통신보조금은 목적 외 용도로 사용할 수 없고, 개인별 지급해야 한다”며 “수 년 간 보조금을 개인별 지급하지 않고 콜센터 운영비와 지부장 직무비 등으로 사용한 것은 불법”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고발한 사건과 관련한 수사가 미흡해 엄중한 재수사를 촉구하고자 기자회견을 열었다”고 덧붙였다.

읍면협의회는 지난해 사천경찰서에 보조금 불법사용 의혹을 제기하며 수사의뢰를 했으나, 지난 1월 21일 ‘이유 없음’으로 각하 처리했다. 다시 읍면협의회가 이의를 제기해, 현재 검찰에 송치된 상태다.

이들은 사천시를 향해, 개인택시 관련 보조금 지원사업 전반을 감사해 줄 것을 요청했다.

경남개인택시 운송사업조합 사천지부 관계자는 “시 보조금은 모두 합법적으로 사용했고, 경찰 수사에서도 무혐의가 나왔다”고 맞섰다. 사천시 민원교통과 관계자는 “두 차례 경찰 수사에서 무혐의가 나온 사건이어서, 현재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과거에는 대표성이 있는 지부에 보조금을 지급했으나, 지난해부터 택시기사 개인별로 지급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