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 코로나19 극복 종합지원대책 발표
상태바
사천 코로나19 극복 종합지원대책 발표
  • 오선미 기자
  • 승인 2021.01.07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개 분야 31개 사업 포함 
사천시청사 전경.
사천시청사 전경.

[뉴스사천=오선미 기자] 사천시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2021년 지역경제 종합지원대책을 6일 발표했다. 

시가 밝힌 지원대책은 △항공업체 등 중소기업지원 △소상공인지원 △일자리 △전통시장 △복지 및 민생안정 △제세분야 △관광 △건축건설 △수산분야 등 모두 9개 분야 31개 사업이다.

우선, 시는 코로나19 장기화와 B737 맥스의 생산중단 등으로 심각한 위기상태에 있는 항공산업과 중소기업의 회복을 위해 4개 사업에 99억 8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시는 사천지역 항공업체를 대상으로 시비 26억원으로 공정개선·설비투자비 등에 지원하고, 시비 2억원을 투입해 항공부품 시험평가 검·인정 수수료를 지원한다. 

또한 제조업체당 5억원 이내의 중소기업육성자금 융자 지원사업도 펼친다. 융자규모는 60억원(경영안정자금 50억원, 시설현대화자금 10억원)이다. 시는 코로나로 인해 고용여건이 더욱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장기유급 휴가자 6900여명의 긴급 직업훈련 사업에 필요한 시비를 최우선적으로 지원해 지역 고용 안정에 힘쓸 예정이다.

시는 올해 구직자 취업 기회를 확대하고, 취약계층과 실직자의 생계 안정을 돕기 위해 사천형 희망 근로 사업을 확대 추진한다.

사천 관내 소상공인을 지원사업도 3개 사업에 9억3400만원을 투입한다. 시는 1억 5400만원으로 소상공인 소규모 경영환경 개선사업을 지원하고, 농축수산물 특산품 판매업체를 대상으로 한 소상공인 온라인 마케팅 지원사업도 추진한다. 여기에 올해는 지역 상권 회복을 위한 소상공인 육성자금의 융자규모를 72억원으로 확대한다. 여기에 시는 7억 원을 투입한다. 

시는 소상공인·시민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공유재산 사용료 감면, 착한 임대인 재산세 감면, 공공폐수처리시설 시설개선충당금 징수유예 등 세제지원 시책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시는 서민들의 터전인 전통시장의 경제회복을 위한 다양한 지원사업과 일시적으로 생계위기에 처한 서민들을 위한 생활안정 지원사업도 추진한다고 밝혔다. 
용궁수산시장과 동 지역 방문객의 편의를 위해 2년간 88억원을 투입하는 용궁수산시장 주차타워를 올해 완공하고, 전통시장시설 현대화(3억4300만원), 전통시장 활성화(3억9000만원) 등의 사업을 지원한다.

이 외에 실직, 부상, 휴·폐업 등 갑작스런 위기사유 발생으로 생계유지 등이 곤란한 가구에 저소득층 긴급구호 지원사업(1500만원), 긴급지원사업(2억 6600만원), 희망나눔 4000 이웃사랑 지원사업(2300만원) 등을 펼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