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인 편지] ‘느릿느릿 걸어도 황소걸음’을 떠올리며
상태바
[발행인 편지] ‘느릿느릿 걸어도 황소걸음’을 떠올리며
  • 뉴스사천
  • 승인 2021.01.05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 사진은 지명에 소가 들어가는 사남면 우천마을의 곽석도 씨 축사에서 촬영한 것입니다. (사진=강무성 기자)
※ 이 사진은 지명에 소가 들어가는 사남면 우천마을의 곽석도 씨 축사에서 촬영한 것입니다. (사진=강무성 기자)

[뉴스사천=하병주 기자] 2021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습관처럼 새해 인사를 주고받고 덕담이 오갑니다. 그 옛날 손편지에 연하장은 아니어도, 온갖 재기발랄한 글과 그림, 동영상이 눈길을 당깁니다. 때론 정성도, 감동도 있습니다. ‘피식’ 웃음 짓게 할 유쾌함도 갖췄습니다.

그런데도 문득 드는 이 허전함은 무엇인가요? 맵고 쓰고 아린 이 뒷맛은 무엇인가요? 아마도 ‘코로나19’라는 지난해의 묵은 숙제를 안고 가는 탓은 아닐는지요. 어쩌면 우리 사회가 나뉘고 갈라지고 찢어진 데서 온 상처 때문은 아닐는지요.

새해는 이 허전함을 채우는 시간이면 좋겠습니다. 새해는 이 뒷맛을 개운하게 바꾸는 시간이면 좋겠습니다. 새해가 신축년(辛丑年) ‘소의 해’라고 하니 그 마음을 더 품어 봅니다. 커다란 몸집에 느릿한 걸음! 요란하기보다 묵묵하면서도 우직한 데서 오는 기품! ‘느릿느릿 걸어도 황소걸음’이란 속담이 있어선지, 왠지 모를 끌림이 있습니다.

새해엔 <뉴스사천>도 한 걸음 한 걸음 더 내딛겠습니다. 속도보다는 방향에 무게추를 두겠습니다. 힘이 벅찰 때면 소의 저 맑은 눈동자에서 초심을 떠올리겠습니다.

- 발행인 하병주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