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서 코로나19 확진 이어져...하루 사이 33명
상태바
진주서 코로나19 확진 이어져...하루 사이 33명
  • 강무성 기자
  • 승인 2020.11.25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천과 인접한 진주에서 25일 새벽 코로나19 확진자가 19명 발생한데, 이어 이날 오후에도 14명이 추가됐다.
사천과 인접한 진주에서 25일 새벽 코로나19 확진자가 19명 발생한데, 이어 이날 오후에도 14명이 추가됐다.

[뉴스사천=강무성 기자] 사천과 인접한 진주에서 25일 새벽 코로나19 확진자가 19명 발생한데, 이어 이날 오후에도 14명이 추가됐다.

진주시에 따르면, 25일 추가된 14명은 지난 20일부터 22일까지 성북동 통장협의회 제주도 워크숍 참가자 13명(통장 11명, 공무원 2명)과 진주시 이통장 회장단 직무연수 관련 1명이다. 

이에 제주도 연수 관련 확진자는 이통장 회장단 직무연수 20명(이통장 14명, 버스기사 1명, 공무원 1명, 접촉자 4명), 성북동 통장협의회 워크숍 13명(통장 11명, 공무원 2명) 등 총 33명으로 늘었다. 

진주시는 공무원 확진자인 진주 31번과 같은 사무실에서 근무하는 직원 31명을 검사한 결과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진주시는 26일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상향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진주시는  ‘코로나19 집단감염 수습대책 TF팀’을 구성하여 신속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TF팀은 읍면동 주민대책반, 현장조사반, 인력지원반, 방역소독반 등 구성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