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수산자원조사선 ‘탐구 23호’ 취항
상태바
국내 최대 수산자원조사선 ‘탐구 23호’ 취항
  • 뉴스사천
  • 승인 2020.11.16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K조선서 건조…17일부터 조사 활동 시작 
각종 첨단 장비 갖춰…장기간 정밀 조사 가능  
국내 최대 규모 수산자원 조사선 ‘탐구 23호’가 12일 취항식을 가졌다. (사진=해양수산부)
국내 최대 규모 수산자원 조사선 ‘탐구 23호’가 12일 취항식을 가졌다. (사진=해양수산부)

[뉴스사천=강무성 기자] 우리 바다의 수산자원조사를 책임질 국내 최대 규모 수산과학조사선 ‘탐구23호’가 지난 12일 삼천포신항에서 취항식을 갖고, 본격적인 수산자원 조사활동을 시작했다. 이 배는 1000톤급 이상의 관공선을 주로 만들어 온 HK조선(대표 박흥갑)에서 건조했다. 

‘탐구23호’는 현재 건조된 해양수산부 소속 수산과학조사선 중 가장 큰 1670톤급이다. 길이는 75.61미터, 폭은 13.80미터이다.

이 배는 승무원과 수산자원조사 연구원 등 40명이 승선할 수 있으며, 우리나라 배타적 경제수역(EEZ) 등 먼 거리의 해역에서도 중간보급 없이 최장 30일간 조사가 가능하다.

탐구23호는 역대급 규모는 물론, 넓어진 선적 공간에 딥비전(Deep Vision), 과학어군탐지기 등 27가지의 다양한 첨단조사장비를 탑재해 우리나라 전 해역에 걸쳐 정밀 조사를 할 수 있다. 이 배에 설치된 딥비전은 시험어구(중층트롤)에 장착해 그물을 통과하는 수산생물을 촬영하고 저장하는 장치다. 이 장비를 활용하면 직접 그물을 내리고 어획하지 않아도 영상으로 어획대상종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수산자원조사선 중 최초로 ‘아지무스 추진기’를 탑재했다. 이 추진기는 360°전방위로 추진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이에 선체 진동이 최소화되어 파도나 바람, 조류의 영향을 받지 않고 선박의 위치를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있다.  

이 외에도 탐구23호는 디젤기관의 미세먼지 발생을 줄이기 위해 배기관에 ‘질소산화물 저감 장치(SCR, Selective Catalytic Reduction)’를 설치했다. 

탐구 23호는 12일 취항식을 마치고 17일부터 본격적인 자원조사에 나서게 된다. 이 배는 어장환경조사와 플랑크톤·난자치어 조사, 음향조사, 바닷물을 채수해 DNA를 분석하는 환경 DNA조사 등 정밀한 수산자원조사로 과학적 자료들을 확보할 예정이다. 조사자료는 ‘해양데이터 운영시스템’을 거쳐 수산자원연구센터의 메인서버로 실시간 전송된다.

해양수산부는 이러한 기초자료를 근거 삼아 현재 시행 중인 총허용어획량제도, 산란·서식장 조성사업 등 수산자원관리 정책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정책의 효과를 지속적으로 점검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