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년간 진척 없던 송포일반산단 조성사업 새 국면
상태바
수년간 진척 없던 송포일반산단 조성사업 새 국면
  • 강무성 기자
  • 승인 2020.09.09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8월 사천시-경남개발공사 MOU체결 
산단 면적 93만㎡에서 64만㎡로 줄여 추진
공유수면 매립 허가·환경단체 반발 등 관건 
타당성 용역 바탕으로 연말께 투자심사 의뢰
송포일반산업단지 조감도. (사진=사천시)
송포일반산업단지 조감도. (사진=사천시)

[뉴스사천=강무성 기자] 수년간 큰 진척이 없었던 송포일반산업단지(=송포도시첨단산업단지) 조성사업이 경남개발공사의 참여로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최근 사천시와 경남개발공사는 사업 공동시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상태다. 

이 사업은 송포동·노룡동 일원 공유수면을 매립, 육지부를 포함 99만5871㎡ 부지에 항공·해양 복합레저 산업군을 유치하자는 목표로 2015년께 시작됐다. 당초 경량항공기 생산․연구 및 교육 훈련, 컨벤션 센터, 호텔, 상업시설, 경량항공기 활주로 등을 갖춘 해양항공산업 특화단지와 체험형 레저단지를 조성한다는 계획이었다.

하지만 1600억 원이 넘는 사업비와 공유수면매립 문제, 환경단체 반발 등으로 큰 진척이 없었다. 당시 환경단체들은 송포만 일대가 물고기 산란장이자 치어들의 생육공간이라는 점을 들어 반대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시는 2017년 2월께 투자의향서를 낸 민간업자들과의 업무협약을 파기하고, 공영개발 방식으로 선회했다. 

이후 시는 한국지방재정연구원에 산업단지 조성사업 기본구상 및 타당성 검토용역을 맡겼다. 2018년 계획에는 93만7341㎡(해면부 66만7371㎡, 육지부 26만9970㎡)로 육지부가 늘고, 해면부가 줄어 들었다. 

시는 지방재정연구원의 타당성 조사를 바탕으로 정부 지방재정 중앙 투자심사를 의뢰했으나 고배를 마셨다. 정부는 사업 심사 결과, △지방재정 부담·안정적 재원조달방안 마련 △사업추진 시기 등 조정 검토 필요 △세부 사업 추진계획 및 안정적인 재원조달계획 마련 후 사업 추진시기 도래 시 재상정 등을 언급하며, 재검토 통보를 했다. 

이에 시는 올해 1월 경남개발공사에 사업 참여 의향을 물었고, 이후 양 기관간 논의가 급진전됐다. 지난 8월 12일에는 경남개발공사에서 자체 타당성 용역 결과 등을 토대로, 사천시와 업무협약을 맺었다. 

경남개발공사 측은 “산단 면적을 기존 93만7341㎡에서 64만7092㎡로 대폭 줄인다면, 재무적 분석(PI) 1이상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자체 타당성 용역보고서를 시에 제출했다. 개발공사가 예상한 사업비는 1444억 원으로 기존 1600여 억 원보다 200억 원 가까이 줄어든 것. 시와 개발공사는 지난 8월 12일께 사업비 분담비율을 사천시 40%, 개발공사 60%로 정했다. 이 비율대로 사업비를 나누면 사천시는 577억6000만 원, 개발공사는 866억4000만 원을 부담하게 된다. 시로서는 1000억 원 가까운 예산을 줄일 수 있는 셈이어서 사업추진의 긍정적 신호로 보고 있다. 

개발공사가 자체분석한 사업소요금액은 1444억 원이며, 조성원가는 ㎡당 33만5688원이다. 총 사업비 1444억 원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용지비(토지매입비 등) 89억4400만 원, 조성비(조상공사비) 1053억7100만 원, 부대비 90억5300만 원, 기타비 41억 원, 예비비 127억 원, 자본비용 41억 원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사업면적은 해상부 54만6809㎡, 육상부 11만283㎡로 해상부와 육상부 비율은 83% 대 17%다. 

시는 개발공사와 공동시행을 할 경우, 지난해 중앙투자심사에서 나온 ‘지방재정 부담·안정적 재원조달 방안 등’의 지적사항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시는 지자체 예산으로 타당성 조사 용역을 진행한 이후 오는 연말께 지방재정투자사업 중앙투자심사를 재의뢰할 예정이다. 내년 초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할 경우 시와 개발공사는 사업시행협약을 맺고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사천시 산업입지과 관계자는 “오랜 기간 난항을 겪었는데 경남개발공사에서 자체 타당성 검토를 바탕으로 적극 협업 의사를 밝혀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내게 됐다”며 “내년초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하면 개발공사와 공동시행으로 사업 착수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