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호 태풍 하이선 접근에 사천시 비상대응 나서
상태바
제10호 태풍 하이선 접근에 사천시 비상대응 나서
  • 강무성 기자
  • 승인 2020.09.06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오전 9시께 한반도 최근접…6일 새벽 피해우려
사천시, 전 부서장·읍면동장 비상회의…현장점검 강화
기상청이 예측한 태풍 하이선 진로.(사진=기상청)
기상청이 예측한 태풍 하이선 진로.(사진=기상청)

[뉴스사천=강무성 기자]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한반도를 향해 접근하면서 사천시를 비롯한 지자체에도 비상이 걸렸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하이선은 6일 오후 2시께 일본 가고시마 남쪽 약 280km 해상(29.1N, 130.2E)에서 시속 31km로 북북서진하고 있다. 이 태풍의 중심기압은 935hPa, 최대풍속은 49m/s에 달한다. 강풍반경은 430km으로 매우 강한 세력을 유지하고 있다. 이 태풍의 영향으로 제주도 남쪽 먼 바다에 태풍특보가 발효 중이다.

태풍이 제주도와 일본 규슈 사이 해상으로 북상함에 따라 7일 전국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 전망이다. 기상청은 하이선이 7일 오전 9시께 부산 동쪽 80km 해상을 지나 북상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 태풍의 영향으로 사천을 비롯한 경남은 6일 오후부터 8일까지 비가 내릴 전망이다. 경남에는 100mm~300mm의 비가 예상된다.

사천시는 6일 오후 2시 최재원 부시장 주재로 전 부서장과 읍면동장이 참석한 가운데 태풍 하이선 상황판단 겸 재난대처상황 점검회의를 열었다. 시는 각 부서별, 읍면동별 재난 취약지역 현장점검을 진행하고 있다. 시는 6일 밤 10시부터 전 읍면동 비상근무에 들어간다. 삼천포항 등에는 1400여 척의 선박이 피항을 마쳤다. 시는 산사태 취약지역과 상습침수지역을 점검하는 한편, 배수펌프장 정상 작동 유무를 점검하고 있다. 7일 사천을 비롯한 경남의 모든 초등학교는 통학 없이 온라인수업을 진행한다.

사천시 재난안전과 관계자는 "7일 오전 9시 태풍 하이선이 한반도에 최근접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새벽시간대 저지대와 해안가 피해가 우려된다. 취약지역 주민들은 사전 대피가 절실하다. 사천시도 태풍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최선을 다해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