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초, 학생들 손으로 전근대적 ‘교가’ 고쳐
상태바
남양초, 학생들 손으로 전근대적 ‘교가’ 고쳐
  • 고해린 기자
  • 승인 2020.08.26 16:4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흘린, 일천건아’ 노랫말 지적
학생 주도·참여로 9월 1일부터 변경

[뉴스사천=고해린 기자] 전근대적이었던 남양초등학교 교가의 노랫말이 학생들의 관심과 참여로 오늘날에 맞게 바뀌었다.

전근대적이었던 교가의 노랫말을 학생들이 직접 고쳤다. 사진은 수정된 남양초등학교 교가.(사진=남양초)
전근대적이었던 교가의 노랫말을 학생들이 직접 고쳤다. 사진은 수정된 남양초등학교 교가.(사진=남양초)

남양초는 지난 6월 학교사랑 학예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서는 기존 교가의 ‘피흘린, 일천건아’라는 노랫말이 자극적이고, 전근대적인 표현이라는 학생들의 의견이 나왔다.

학생들은 이 의견을 전교어린이회의 안건으로 상정하고, 변경할 교가 노랫말에 대한 공모를 진행했다. 공모에 따라 학급회의를 거쳐 변경할 노랫말 후보들이 선정됐다. 3~6학년 학생들은 선정된 후보 중에서 노랫말을 결정하는 최종 투표에 참여했다.

투표 결과, ‘충무공 피흘린 앞바다’는 ‘충무공 지켜낸 앞바다’로, ‘이 고장 일천건아 배움의 보금자리’는 ‘이 고장 꿈과 희망 배움의 보금자리’로 변경됐다.

교가 변경안은 7월 28일 학교운영위원회를 통과하고, 학교장의 최종 승인을 거쳤다. 남양초는 9월 1일부터 수정된 교가를 사용하게 된다.

남양초 김숙진 교장은 “이번 교가 변경 과정에서 학교에 대한 학생들의 높은 관심과 사랑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남양초는 지난 5월 욱일기를 연상하게 한다는 지적을 받은 교표를 새롭게 변경하는 등 바른 역사관이 있는 교육현장을 만들고자 힘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읍민 2020-08-28 15:08:37
좋은 기사입니다 아이들이 노래 부르는 모습 사진이나 영상이 있었으면 의미 전달이 더 잘 되었을 것 같습니다

4000시민 2020-08-28 14:26:25
훌륭한 학생들. 다른 학교도 본 받아야!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