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남문화복지센터 위치 변경 의혹 계속…감사원 판단은?
상태바
사남문화복지센터 위치 변경 의혹 계속…감사원 판단은?
  • 강무성 기자
  • 승인 2020.07.07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주가 땅 안 팔아 위치 변경?’…A씨 “묻지도 않더라”    
4개 마을주민 감사원 감사청구…조만간 결과 나올 듯
주민들 “위치 재선정해야”…시 “감사원 처분 보고 판단”
사남문화복지센터 공사 현장.
사남문화복지센터 공사 현장.

[뉴스사천=강무성 기자] 사남면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 핵심시설인 문화복지센터 건립 부지 변경과정에서 당초 계획했던 기본계획상 땅 소유자에게 매매 의사를 제대로 묻지 않았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사남면 4개 마을 주민 701명은 사남면문화복지센터 건립 위치 변경 과정의 의혹을 해소해 달라며, 지난 3월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다. 조만간 감사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여, 지역사회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사남면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은 면 중심지에 문화·복지·지역 커뮤니티 기능을 살리고, 농촌중심지 역할을 강화하자는 취지로 2017년 시작됐다. 총 사업비는 59억5000만 원이다. 지난해 10월 말부터 사남면의 커뮤니티 중심지이자 주민 교육장소로 활용할 ‘사남면문화복지센터’ 위치를 두고 의혹과 논란이 계속돼 왔다.

일부 사남면민들은 최종 확정된 센터 건립 위치가 용현과 사남의 경계지역인 점을 들어 접근성이 떨어진다거나, 사남면 중심지 활성화 사업의 취지와 맞지 않다고 지적해 왔다. 특히 센터 부지를 변경하는 과정에서 석연치 않은 점이 많다고 지적됐다. 최종 확정된 건립지 주변에 추진위원 땅이 포함됐거나 인근에 있다는 점도 논란의 대상이 됐다. 시는 절차상 하자는 없다며, 지난해 연말 사업계획 고시를 했다. 공사는 지난 6월 5일 안전기원제를 시작으로, 토공작업에 들어갔다.  

감사 청구를 주도한 사남면 병둔마을 새마을지도자 정국정 씨는 6월 25일 오후 2시 병둔마을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센터 건립 공사 중단을 촉구했다.

정 씨는 “추진위에서는 기존 계획했던 부지의 소유자들이 땅을 팔지 않아 부득이하게 현재의 장소로 센터 위치를 변경했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확인해보니 사실과 달랐다. 토지주 3명 중 2명은 매매 의사가 있었다. 특히, 1명에게는 아예 매매 의사를 묻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추진위가 사천시를 속여 부지변경을 시도한 것으로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에 해당된다. 시가 추진위를 고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씨와 일부 사남면민들은 센터 건립 공사 즉각 중단과 센터 위치 재선정도 함께 촉구했다. 

토지주 A씨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추진위에서는 제가 땅 안 팔아서 부지를 변경했다고 하던데, 단 한 번도 제게 묻지 않았다”며 “지금껏 논란이 되고 있는 것이 황당하다”고 말했다. 

감사원에서는 지난 4월부터 관련 서류와 관계자 의견진술서 등을 검토했으며, 6월께 현장 방문해 추가 조사를 진행했다. 

그동안 사천시 도시재생과 농촌개발팀에서는 ‘일부 하자가 있더라도 현재까지 진행된 사업을 되돌릴 수는 없다’는 입장이었으나, 감사원 감사 등으로 판단을 유보한 상태다.  

이상조 사천시 도시재생과장은 “감사원 감사가 진행 중이라서 당장 구체적으로 답변 드릴 것이 없다”며 “감사원에서 처분 요구가 있을 시, 관련 내용을 검토해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감사원에서 요청한 자료와 답변 자료를 최근 제출했다. 일단 감사 결과를 보고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남농촌중심지활성화 추진위 관계자는 “절차상 문제될 것은 없다”며 “감사원에는 답변서를 보냈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