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영향’ 사천 축제·행사 취소 잇따라
상태바
‘코로나19 영향’ 사천 축제·행사 취소 잇따라
  • 고해린 기자
  • 승인 2020.06.25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 ‘줄 취소’

[뉴스사천=고해린 기자]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사천지역 축제와 행사 취소가 잇따르고 있다.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사천지역 축제와 행사 취소가 잇따르고 있다. 사진은 사천지역 축제 취소 현황.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사천지역 축제와 행사 취소가 잇따르고 있다. 사진은 사천지역 축제 취소 현황.

사천문화재단은 7월 토요상설무대 프러포즈 공연과 ‘락 페스티벌’을 취소했다. 재단은 당초 7월 4일부터 매주 토요일에 삼천포대교공원에서 토요상설무대 공연을 시작할 계획이었다. 특히 올해는 기존에 토요상설무대에 포함돼 있던 ‘락 페스티벌’이 분리돼 7월 17일부터 18일까지 열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자, 사천문화재단은 6월 17일 이사회를 거쳐 공연 취소를 확정했다. 다만, 토요상설무대 8~9월 공연은 코로나19 추이를 살펴 진행 여부를 결정한다.

강의태 사천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코로나19 집단감염 추가 확산으로 7월 토요상설무대 공연을 취소하게 돼 안타깝다”고 말했다.

사천시도 예정돼 있던 축제와 행사를 취소했다.

수산 분야 행사들도 줄줄이 취소됐다. 이에 따라 7월 24일 열릴 예정이었던 ‘제19회 사천시 삼천포항 자연산 전어축제’가 취소됐으며, 10월 중 열릴 예정이었던 ‘2020 사천시 삼천포항 수산물축제’도 취소됐다.

사천시는 얼마 전 코로나19 국내 확진자가 한 자리 수까지 내려가는 등 진정세를 보이자 행사를 개최하기 위해 힘썼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증가하자 코로나19 지역 확산을 막기 위해 수산 분야 축제의 전면 취소를 결정했다. 다만, 10월 예정인 ‘2020 사천시 삼천포항 수산물축제’를 미리 취소한 것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을 차단하기 위한 선제적 결정이라고 밝혔다.

사천시 관계자는 “국내외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불가피하게 축제 취소를 결정했다”며 “그럼에도 내년도 축제를 위한 준비기간이 길어진 만큼, 내실을 다져 보다 발전된 축제를 1년 뒤에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이어 8월 2일 삼천포 남일대해수욕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제2회 삼천포 남일대 전국 청년 트롯가요제’가 취소됐다.

정영춘 삼천포 남일대 전국 청년 트롯가요제 추진위원장은 “트롯가요제를 사천시 대표 여름축제로 만들기 위해 추진위가 준비해 왔는데 행사를 취소하게 되어 무척 아쉽다”며 “방역 수칙을 잘 지켜 코로나19가 빠른 시일 내로 끝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8월 29일 열릴 예정이었던 ‘제15회 사천노을마라톤 대회’도 취소됐다. 사천시는 전국 각지에서 수천 명의 참가자가 몰리는 마라톤 대회 특성상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높고, 효과적인 방역이 어렵다고 판단했다.

정대웅 사천시 문화체육과장은 “고심 끝에 사천노을마라톤대회를 취소하게 됐다”며 “내년에는 더욱더 알찬 프로그램으로 아름다운 노을과 청정 해변이 어우러진 사천노을마라톤대회의 명성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