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토요상설무대·락 페스티벌 공연 취소
상태바
‘7월’ 토요상설무대·락 페스티벌 공연 취소
  • 고해린 기자
  • 승인 2020.06.23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막기 위해
8~9월 토요상설무대는 추이 살펴 결정
토요상설무대 프러포즈 공연 모습.(사진=사천시)
토요상설무대 프러포즈 공연 모습.(사진=사천시)

[뉴스사천=고해린 기자] 사천문화재단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7월 토요상설무대 프러포즈 공연과 락 페스티벌을 취소했다.

재단은 당초 74일부터 2020 토요상설무대 프러포즈 공연을 시작할 계획이었다. 특히 올해는 기존에 토요상설무대에 포함되어 있던 락 페스티벌이 분리돼 717일부터 18일까지 이틀간 열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다시 확산되자 불특정 다수가 모이는 전국 행사가 열렸을 때 감염 위험이 높다고 판단해 취소를 결정했다. 행사 진행 과정에서 혹여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지역에 피해와 손실이 가거나, 시민과 관광객들이 불안해할 수 있다는 점도 취소 요인이 됐다.

이에 재단은 617일 이사회를 거쳐 2020 토요상설무대 프러포즈 공연 중 7월에 열리는 공연을 취소하고, 락 페스티벌 취소를 확정했다. 다만, 토요상설무대 8~9월 공연은 코로나19 추이를 살펴 진행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토요상설무대 공연 모습.(사진=사천시)
토요상설무대 공연 모습.(사진=사천시)

사천문화재단 강의태 대표이사는 삼천포대교공원에서 시민과 관광객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공연을 준비했으나, 코로나19 집단 감염 추가 확산으로 7월 공연을 취소하게 돼 안타깝다“8~9월 공연은 시민과 관광객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사천문화재단은 2015년부터 매년 토요상설무대 프러포즈 공연을 개최했다. 토요상설무대 공연은 7월부터 9월까지 매주 토요일 삼천포대교공원에서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