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원 지정으로 ‘개발·보전’ 갈등 끝날까
상태바
국립공원 지정으로 ‘개발·보전’ 갈등 끝날까
  • 하병주 기자
  • 승인 2020.06.02 10:5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천시의 발 빠른 움직임에 지역 여론은 두 갈래 조짐
김봉균 “매우 찬성” 대 “주민들 반응 보고” 김규헌
시 “이장단회의에서 설명하겠다”…정면 돌파 의지
국립공원 측 “바다에선 어민들 피해 전혀 없을 것”
하늘에서 본 광포만(사진=한려해상국립공원사무소)
하늘에서 본 광포만(사진=한려해상국립공원사무소)

[뉴스사천=하병주 기자] 개발이냐 보전이냐를 두고 오랜 세월 논란을 빚어온 광포만 갯벌. 정부의 ‘갯벌 매립 불가’ 결정(2008년)으로 개발 논리는 힘을 잃은 지 오래다. 그렇다면 사천시의 ‘광포만 국립공원 편입’ 계획은 순탄할 것인가. 해당 지역구 두 시의원의 반응만으론 고개를 갸웃거리게 된다. 사천시는 지역주민들을 직접 만나 필요성을 설명하겠다는 입장이다.

광포만은 곤양천과 목단천, 묵곡천 세 하천이 흘러드는 넓은 만이다. 행정구역상으론 곤양면 대진리와 환덕리, 서포면 조도리를 끼고 있다. 이곳 출신의 시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소속의 김봉균 의원과 미래통합당 소속의 김규헌 의원이다. 그런데 사천시의 ‘광포만 국립공원 편입’ 움직임을 바라보는 두 의원의 입장이 사뭇 다르다. 김봉균 의원이 ‘적극 찬성’ 입장이라면 김규헌 의원은 ‘신중론’을 펴고 있다. 이는 뉴스사천과 6월 1일 가진 전화 통화에서 드러났다.

먼저 김봉균 의원은 “광포만을 국립공원으로 지정하자는 건 내 공약이었다”며 사천시의 국립공원 편입 계획을 적극 반겼다. 나아가 주민들의 동의를 전제로 “육상부까지 일부 지정해서 국립공원 시설 투자를 더 이끌어 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실제로 지난 2018년 지방선거에서 ‘광포만 생태관광 국립공원 지정’이란 공약을 내놓은 바 있다.

반면 김규헌 의원은 이 문제에 말을 조심스럽게 꺼냈다. 그는 “주위에 견해를 들으니 반대하거나 비판하는 목소리가 크다”며 “주민들 이야기를 다양하게 들어본 뒤에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와 함께 사천시를 향한 비판을 쏟아냈다. 광포만 인근 주민들에게 있어 아주 중요한 문제를 미리 알리거나 협의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이렇듯 두 의원의 입장이 엇갈리는 가운데 사천시는 ‘초양섬 완전 해제, 광포만 편입’이라는 국립공원 구역 조정안 마련에 속도를 내고 있다. 2일엔 ‘한려해상국립공원(사천지구) 구역 조정을 위한 타당성조사 연구용역’을 시작한 이래 처음으로 ‘국립공원 타당성조사 추진기획단’을 방문한다. 이 자리에서 사천시의 기본계획에 관한 환경부의 입장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이어 주민들 의견 듣기에도 나선다. 4일 오전 11시엔 곤양면 이장단회의, 5일 오후 5시 30분엔 서포면 이장단회의에서 현재 검토하고 있는 국립공원 구역 조정안을 설명하겠다는 거다. 이는 공식 주민설명회에 앞선 사전설명회 성격이 짙다.

한편 국립공원공단 측은 광포만이 국립공원으로 지정되더라도 주민들이 행위 제한을 받을 일은 거의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려해상국립공원사무소 박은희 해양자원과장은 “어민들이 바다에서 하는 1차적 생산활동, 즉 고기를 잡거나 조개를 캐는 등의 일은 늘 보장된다”고 말했다. 이 밖에 허가가 따르는 일은 지금도 남강댐 방류해역이란 이유 등으로 사실상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태욱 2020-06-08 17:31:19
2. 국가정원? 혹은 생태습지 공원으로 개발 가능 할까요?
10여년전 광포만을 공단으로 지정 했다. 해제를 했습니다. 해제를 할 때 주민 공청회를 할 때 어떤 형태로든 개발 하겠다. 라고 말만 하고 또 시간만 흘러 갔습니다.
주민을 설득 하려면 어떤 형태로 개발 하겠다. 라는 플랜을 제시하면서 추진해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3. 국립공원지정이 되면 지역개발은 아무 문제가 없나요?
해상부만 국립공원 지정하니 문제가 없다 라고 하지만 서부산단, 대진산단 등 산업단지와 각종 축사 등이 있습니다. 그리고 또 더 생길 수 있습니다. 그 물들이 모두 광포만으로 들어갑니다. 광포만 상류에 사는 사람들의 생활에 어떤경우도 규제가 없을것이라는 확신을 줄수 있어야 가능할 것입니다.
좋은 소식 감사합니다.

강태욱 2020-06-08 17:30:28
안녕하세요.
언론을 통해 지역의 제일 큰 자원의 발전 방향을 들으면서 초량도 등 삼천포 살려고 서부지역 죽이자 라는 여론이 생기면 않될 것 같은 안타까운 마음에 글을 씁니다.

1. 보존가치가 높다. 맞습니다. 이런 기수역을 찾기 쉽지 않습니다. 그런데 아시겠지만 2-3년에 한번씩 진양호 배수로 인해 광포만에 잉어 붕어가 다닙니다. 그럼 바다에 있던 백합 조개 등이 모두 입을 벌리고 있습니다.
만일 국립공원으로 지정 하려는 계획이 있다면 진양호 배수 문제는 어떻게 할것인가 고민 해야 할 듯 합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