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 사천남해하동 유권자 선택만 남았다
상태바
4·15 총선 사천남해하동 유권자 선택만 남았다
  • 강무성 기자
  • 승인 2020.04.14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후보들 "귀중한 한 표 저에게"
14일 사천에서 마지막 집중유세 펼쳐
4·15총선 투표일을 하루 앞둔 14일, 사천남해하동 국회의원 후보들은 각자 본인이 지역의 발전을 이룰 적임자임을 강조하며, 사천에서 마지막 집중유세를 펼쳤다. 사진 왼쪽 황인성 후보, 사진 오른쪽 하영제 후보.
4·15총선 투표일을 하루 앞둔 14일, 사천남해하동 국회의원 후보들은 각자 본인이 지역의 발전을 이룰 적임자임을 강조하며, 사천에서 마지막 집중유세를 펼쳤다. 사진 왼쪽 황인성 후보, 사진 오른쪽 하영제 후보.

[뉴스사천=강무성 기자] 4·15총선 투표일을 하루 앞둔 14일, 사천남해하동 국회의원 후보들은 각자 본인이 지역의 발전을 이룰 적임자임을 강조하며, 사천에서 마지막 집중유세를 펼쳤다.

지난 4월 2일 사천에서 출정식을 가진 여야 1,2당 후보들은 다시 사천에서 13일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후보들은 후회 없이 선거운동을 마무리했다며, 이제 유권자의 선택을 기다린다고 밝혔다. 

마지막날 집중유세에는 전현직 국회의원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강기갑 전 국회의원은 황인성 후보의 지지를, 여상규 현 국회의원은 하영제 후보의 지지를 당부했다. 

선거운동 마지막날 유세에는 전현직 국회의원들이 함께해 각자 지지후보에 대한 지지 호소를 이어갔다. 사진 왼쪽 강기갑 전 의원, 사진 오른쪽 여상규 현 의원.  
선거운동 마지막날 유세에는 전현직 국회의원들이 함께해 각자 지지후보에 대한 지지 호소를 이어갔다. 사진 왼쪽 강기갑 전 의원, 사진 오른쪽 여상규 현 의원.  

지난 10일과 11일 사전투표에서 사천은 30.81%의 투표율로 도내 시부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본 선거에서도 지역민들의 발걸음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무소속 정승재 후보와 국가혁명배당금당 고외순 후보도 차량 등으로 지역을 돌며, 마지막까지 지지를 호소했다. 

황인성 후보 유세 모습.
황인성 후보 유세 모습.
하영제 후보 유세 모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