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시 예산규모 두고 성명전···선거 쟁점 되나
상태바
사천시 예산규모 두고 성명전···선거 쟁점 되나
  • 강무성 기자
  • 승인 2020.04.07 15:4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영제 “황 후보 현수막 사실 왜곡” 주장
황인성 “지방재정공시 자료 안보나” 반박
후보 선거사무소간 논평·성명 잇따라 배포
시 ‘유사지자체 평균보다 3324억 적다’ 공시
황인성 후보가 유사지자체 대비 사천시 예산이 적다고 현수막을 내건 것과 관련해 하영제 후보가 규탄 논평을 내면서, 후보간 성명전이 이어지고 있다.
황인성 후보가 유사지자체 대비 사천시 예산이 적다고 현수막을 내건 것과 관련해 하영제 후보가 규탄 논평을 내면서, 후보간 성명전이 이어지고 있다.

[뉴스사천=강무성 기자] 올해 7004억 원 수준인 사천시 당초 예산 규모를 두고,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후보간 성명전이 불붙으면서 4·15 총선 쟁점으로 부각되고 있다. 사천시 올해 당초예산은 일반회계 6332억527만 원, 특별회계 672억1579만 원으로, 올해 처음 당초 예산 7000억 원 시대를 맞았다. 올해 하동군 당초예산은 6011억 원이며, 남해군은 5780억 원이다. 

발단은 더불어민주당 황인성 후보가 사천시‧남해군‧하동군를 합한 예산 규모를 임기 내 4조 원까지 늘리겠다고 공약하면서부터다. 더불어민주당 황인성 후보 선거사무소는 지난 2일부터 사천시 곳곳에 ‘사천시 예산이 유사지자체에 비해 3324억 원이 적습니다. 사실입니까?’, ‘통합 사천시 25주년…예산은 군 수준, 사실입니까?’라는 내용의 현수막을 내걸었다. 이 현수막을 본 미래통합당 하영제 선거사무소 측은 5일께 논평을 내고 황 후보 측을 규탄했다. 하영제 후보 측은 “사천시 예산이 3324억 원 적다고?!”라며 “황인성 후보의 터무니없는 억지에 분노한 사천시민이 많다”고 주장했다.

하 후보 측은 “사천시 인구는 2월 말 현재 11만5065명인데, 사천시보다 인구가 1만9000명 많은 통영시의 예산은 6487억 원에 불과하다”며 “인구 28만 명의 순천시는 예산이 1조 2천억 원이고, 21만 명의 충주시가 1조 원 규모다. 이 두 시와 비교해도 사천시의 예산은 결코 적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황 후보는 자신이 당선되면 사천시 예산을 4년 안에 4조원 끌어올리겠다고 기염을 토했다”며 “4년 뒤 사천시 인구가 50만 명으로 늘어야 가능한 수치인데, 무슨 능력으로 50만 사천시를 만들지부터 대안을 제시하라”고 요구했다.

황 후보 측도 즉각 반박 논평을 배포했다. 황 후보 대변인은 “유사지자체 분류 방법은 인구규모(30%), 최근 5년 인구증감률(10%), 재정력지수(시·군), 재정자립도(자치구)(30%), 일반회계예산규모(30%)를 고려 지방자치단체를 총12개 그룹으로 분류한다”며 “사천시는 시-3 그룹에 들어가며 총 19개의 시가 포함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천시보다 인구가 적은 상주시(9만8967명)는 1조2002억 원이며, 정읍시(인구 10만9951)는 1조203억 원”이라고 밝혔다. 

하 후보 측이 예산 4조 근거를 밝히라고 한 것과 관련해, 황 후보 측은 “4조원은 사천시 단독 예산이 아니라 사천시‧남해군‧하동군(현 1조9000여 억 원) 예산을 4년 안에 4조 시대로 열겠다는 것”이라며 “주민과 지혜를 모아 임기 내 4조 시대를 만들 것”이라고 답했다. 

성명전은 6일까지 이어졌다. 하영제 후보 선거사무소는 6일자 논평을 통해 “황인성 후보가 중학교를 마치고 사천을 떠난 뒤 갑자기 나타나, 스스로 여권의 실세라며 힘 있는 사람을 자처하는데, 그가 지금까지 사천을 위해 한 힘 있는 일이 무엇인지 묻고 싶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천시는 시군 분류상 제4군에서 3군으로 진입한 지 얼마 되지 않았다. 그러니 같은 3군에 이미 있던 시군과 비교해 예산이 적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반면 황 후보 측은 “시 홈페이지에는 사천시 재정공시 제1호(2020.2.28.)가 올려져 있다. 여기에 사천시 스스로 예산규모가 유사 지방자치단체 평균액(1조406억 원)보다 3324억 적다고 밝히고 있다. 우리는 시 공식 자료를 인용했을 뿐”이라고 반박했다. 

황 후보 측은 “무책임한 정치인들은 모든 것을 정부 탓으로만 돌리면서 주민들을 속여 왔지만, 사천시 1인당 예산이 남해군, 하동군의 절반도 되지 않는다는 사실에 주민들은 분노하고 있다”며 “하 후보는 11만 명 규모의 시 가운데 1조원이 넘는 곳이 있냐고 물었는데, 간단한 통계조차도 이해 못하는 무지로 남해군수를 지내신 분이 맞는지 의문이 든다”고 주장했다. 사천시 예산규모를 둘러싼 여야 후보간 공방전은 선거내내 계속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상진 2020-04-09 09:33:05
2020년 시-4 그룹의 평균 예산액은 7,745억 입니다.다시 사천시가 시-4로 가도 예산이 적다는 사실은 변하지 않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