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코로나19' 확진자 14명으로 늘어
상태바
경남 '코로나19' 확진자 14명으로 늘어
  • 강무성 기자
  • 승인 2020.02.23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 고성 양산 거제 함양 등에서 밤사이 확진

[뉴스사천=강무성 기자] 23일 오전 9시 기준 경남도내 코로나19 확진자가 14명으로 늘었다.

이는 전날 밤사이 7명이 늘어난 것. 기존 확진자 발생지역(창원, 합천, 진주) 외 양산, 고성, 거제, 함양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했다. 김경수 도지사는 23일 오전 10시21분 도청프레스센터에서 도내 코로나19 발생 현황을 브리핑했다. 

경남도에 따르면, 경남7번 확진자는 창원 거주 99년생 남성으로, 5번 확진자(창원한마음병원 간호사)의 아들이다. 지난 5일과 13일 두 차례 대구를 다녀왔으며, 어제 오후 6시10분 양성판정을 받았다. 양산부산대 음압병동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아버지와 동생은 음성 판정이 나왔다. 7번 확진자는 18일 처음 근육통을 느껴 19일 근로복지공단 창원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바 있다. 근로복지공단 창원병원은 22일 임시 폐쇄됐다. 

8번 확진자는 양산 거주 50년생 남성으로, 2월 15일 대구 퀸벨 호텔 뷔페에서 식사를 한 적 있다. 평소보다 기침이 심해 양산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 신고했고, 23일 새벽 양성 판정이 나왔다. 8번 확진자의 가족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양산부산대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9번 확진자는 거제 거주 87년생 여성으로 최근 미얀마와 말레이시아 등으로 해외여행을 다녀왔다. 현재 마산의료원에 치료 중에 있다. 

10번 확진자부터는 새벽에 확진 판정이 나와 기초역학조사만 진행된 상태다. 

10번 확진자는 창원 거주 2000년생 여성으로 16일 신천지 대구교회에 다녀온 교인이다. 마산의료원에 치료 중이다. 

11번 확진자는 대구 거주 94년생 남성으로, 대구에서 검사를 받을 수 없자 본가가 있는 함양군보건소로 와서 신고를 했다. 23일 새벽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마산의료원에서 치료 중이다. 

12번 확진자는 창원 거주 71년생 남성으로 창원한마음병원 의사다. 5번 확진자였던 간호사와 접촉해 감염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창원경상대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13번 확진자는 고성 거주 43년생 여성으로, 지난 9일 신천지 대구교회에 다녀왔다. 자가격리 중 확진 판정이 나왔다. 14번 확진자는 창원 거주 88년생 남성으로, 2월 9일 신천지교회를 다녀왔다.  

김경수 도지사는 "지난 밤사이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 업무강도와 긴장감이 높아졌다"며 "메르스를 이겨낸 경험을 바탕으로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코로나19 대응을 하겠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대구와 경북 청도를 다녀온 신천지 교인들은 반드시 보건당국에 연락을 달라"며 "정부의 대응에 협조해 달라. 이는 모두의 건강을 지키는 일"이라고 당부했다. 

 

사천시청을 비롯해 주요 공공장소에 열감지 카메라가 설치돼 있다.
사천시청을 비롯해 주요 공공장소에 열감지 카메라가 설치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