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노인요양원 노인학대·직장내 갑질 ‘논란’
상태바
한 노인요양원 노인학대·직장내 갑질 ‘논란’
  • 강무성 기자
  • 승인 2020.02.18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요양보호사 노동부·인권위 등에 진정 
노인보호기관, 시설내 노인학대 여부 조사

[뉴스사천=강무성 기자] 사천시 관내 한 노인요양원에서 노인 학대와 돌봄 노동자 인권 침해가 발생했다는 민원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이 시설 일부 요양보호사들은 국가인권위원회와 국민권익위원회 국민신문고, 고용노동부, 경남서부노인보호전문기관 등 상급 기관에 진정을 넣고, 사천시의 철저한 관리감독을 요청했다. 

이 시설에 근무했다가 퇴사한 한 노인요양보호사는 “시설 내에서 부당한 업무지시는 물론 인격 무시와 폭언이 계속됐다. 규정을 지키지 않고 입소자를 묶어 두는 등 학대 문제도 있었다”며 “최근에는 요양보호사들이 잠시 앉을 수 있는 의자를 치워버리고 9시간 동안 서서 근무토록 시키는가 하면, 보호사들의 개인침구류를 식당에 던져버리기까지 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해당 시설장은 “시설내 인격 무시나 폭언 등은 없었다”며 “노인 케어 관련 지적사항이 있어 시설관리체계를 개선하려 했다. 일부 요양보호사들이 외부 여러 기관에 민원을 넣어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일부 요양보호사들은 “내부 문제를 외부에 알리자 시설에서 권고사직서부터 받더라”고 맞섰다. 최근 이 시설 요양보호사 가운데 몇몇은 퇴사를 했고, 일부는 권고사직서 작성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인학대 등을 조사하는 경남서부노인전문기관에서는 해당 요양원 관련 신고를 접수하고, 학대 여부를 점검하고 있다. 조사 결과는 빠르면 3월께 나올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사천시 노인장애인과 관계자는 “먼저 조사를 진행 중인 다른 기관에서 결과 통보가 오면 행정 조치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