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진산단 사업 추진 두고 긴장감 고조
상태바
대진산단 사업 추진 두고 긴장감 고조
  • 강무성 기자
  • 승인 2019.05.14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행자 “산림청 부지 교환 마무리 단계…곧 착공”
환경단체 “광포만 심각한 훼손 우려…반대 투쟁”
▲ 지난 9일 곤양면 한월마을 경로당에서 대진산단 사업설명회가 열렸다.

지난해 사업기간을 넘겼으나 가까스로 취소 유예 처분을 받은 대진일반산업단지 시행사가 사업기간 연장과 일부 계획 변경을 위한 주민 설명회를 지난 9일 곤양면 한월마을 경로당에서 열었다.

이날 곤양면발전협의회를 비롯한 일부 곤양면 주민들은 빠른 착공이 가능한 지 질의 했다. 사천환경운동연합도 이날 설명회에 참석해 대진산단으로 인한 광포만 환경훼손을 우려하며 사업 추진 반대 의사를 밝혔다.

이날 시행자 측은 곤양면 대진리 산72-2번지 일원 25만1485㎡ 부지에 401억 원을 들여 금속가공제품 제조업을 유치하겠다고 밝혔다. 전체 부지 가운데 약 70%는 산림청 소유의 국유지로 되어 있다.

시행자 측은 과거 사업목적에 넣었던 풍력발전설비와 위그선 제조 및 개발 등을 삭제한 대신 중소기업 육성과 기술력 향상, 일자리 창출 등을 산단 지정 목적으로 넣었다. 산단 개발기간은 2020년 12월 31일까지로 2년 연장해 줄 것을 신청했다. 당초 사업시행자는 (주)부성, (주)최신, (주)해원, 경민산업(주)이었으나 (주)최신이 빠졌다. 시공사로는 SK건설이 참여한다.
 
이날 설명회에 참석한 한월마을 조복래 이장은 “이 동네는 저녁 8시만 되어도 사람이 다니질 않는다”며 “주민들은 산단이 들어와서 경제가 살아나길 기대하고 있다”고 빠른 착공을 기대했다.

대진산업단지(주) 정기찬 대표는 “산림청 국유지가 많은 편인데, 현재 대체부지와 국유지 부지교환 협의가 마무리단계에 있다”며 “각종 절차를 마무리하고, 빠르면 이달 내 착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사업기간을 넘긴 것은 보증보험에 대한 행정기관의 인허가 조건이 달라지면서 절차상 일부 늦어진 부분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사천환경운동연합 강춘석 의장은 “광포만은 국내 최대 갯잔디 군락지이자 희귀 동식물들의 서식처”라며 “대진산단이 조성되면 광포만의 생태적 가치를 크게 훼손할 수 있다. 또한 시행사의 경우 수차례 사업취소 청문을 받고 취소 유예가 된 전력이 있다”며 “자칫 잘못하면 구암산단이나 여타 민간개발 산단처럼 장기간 방치돼 흉물이 될 가능성이 있다. 산단 저지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다.

사천환경련은 기존 환경영향평가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고, 새로 환경영향평가를 할 것을 주문했다. 또한 경남도내 환경단체들과 산단계획 백지화를 위한 연대활동, 기자회견 등을 예고해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제윤경 의원실 관계자는 “광포만은 생태적 보전가치가 높은 곳”이라며 “앞선 기자간담회에서도 의원님이 대진산단 추진에 따른 환경훼손을 크게 우려한 바 있다. 산림청 등 관계기관에 진행사항을 면밀히 챙겨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진산단 시행자 측과 부지 교환 협의 중인 서부산림청 관계자는 “지난해 연말 부지 교환 협의를 했으나 감정가가 16억 원 정도 차이가 났다”며 “감정금액이 타당한 지 국토부에 검토를 요청한 상태로 현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