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5 토
문화/스포츠배선한의 영화이야기
결코 반복되어서는 안 될 <국가부도의 날>
배선한 객원기자  |  rabiqu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2.05  10:19:4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Kakao Kakaostory
   
▲ 영화 포스터.

1990년대로 접어들면서 대한민국 경제도 호시절을 노래했는데, 한 순간에 허물어진 사건이 ‘IMF 외환위기’였다. 극소수의 웃는 사람을 제외하고 다들 힘겨워 쓰러지던 때, 특히 90년대 학번으로서 취업 직격탄을 맞은 입장에서는 결코 흘러간 옛 기억 만으로 남지 않는다. 불과 몇 년 만에 환란을 극복했다고 하지만 거기에는 얼마나 많은 서민들의 피땀이 배어 있었던가. 재벌은 고용유연성이라는 말로 해고의 칼날을 휘두른 후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현대판 계급을 만들었다. 그 여파는 장래희망이 정규직이라는 초등학생들의 소망에까지 영향을 미쳤다.

즉, 이렇게나 처참한 ‘헬조선’을 탄생시킨 IMF 외환위기를 한낱 영화 소재로 활용하려면 크나큰 용기가 필요하다. 또한 <국제시장>처럼 환란에 휩쓸린 서민이 지지리 궁상으로 나와서 신파로 흐르면 어쩌나 하는 근심이 쌓인다. 그 시절을 회고하느라 바빠서 영화가 아니라 다큐로 흐를 수도 있다는 우려도 있다. 

그런 의미에서 <국가부도의 날>은 나름 현명하다고 하겠다. ‘모성’만 강조하는 구태의연한 여성캐릭터가 아니라 강하면서도 중심이 서 있는 인물을 내세워 이야기를 끌어간다. 고통과 슬픔만을 강조하지 않고 건조하게 그 시절을 돌이킬 수 있게 만들려는 의도도 좋다. 그래서 우리가 왜 고통을 겪어야만 했는지 어설프게나마 알 수 있었던 것도 소득이다. 거의 대부분 스테레오 타입의 캐릭터가 등장하는 것이 아쉽지만, 중심 연기자의 엄청난 연기가 그 틈을 메운다. 바로 김혜수라는 걸출한 배우가 말이다.

‘헬조선의 기원’, ‘경제 계몽’, ‘경제스릴러’와 같은 한 줄 평이 많다는 것은 그만큼 이 영화의 전달력과 파급력이 크다는 뜻일 터이다. 이 파급력의 근원에 배우 김혜수가 있다. 말이 곧 문장이 될 정도로 사유의 폭이 깊은 이 배우가 연기로 말한다. 이제는 잊고만 싶었던 그 시절을 되새기면서 다시는 이런 고통을 겪지 말자고 말이다. 저절로 고개를 끄덕이게 만드는 놀라운 연기는 기립박수를 보내지 않을 수 없게 만든다. 

리얼리즘 영화가 아니더라도 영화는 끊임없이 과거를 반추해 현실을 보고 현실을 분석해서 미래를 통찰하는 순기능이 있다. 그런 의미에서 <국가부도의 날>의 가장 큰 성과는 아무리 분노해도 바뀌지 않는 거대 시스템에 대한 의심과 각성, 통찰에 대한 요구의 메시지를 만들었다는 데 있겠다.

< 저작권자 © 뉴스사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편집규약윤리강령후원안내독자위원회광고문의기사제보독자투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공무수행사인현황
제호:뉴스사천 | 명칭:인터넷신문 | 등록번호:경남아00051 | 등록연월일:2008년 7월 9일 | 발행연월일:2008년 8월 29일 | 발행인:하병주 | 편집인:강무성 | 청소년보호 책임자:강무성
발행소(주소):경남 사천시 사천읍 역사길 9 KT사천빌딩 2층 (우)52519 | 전화번호:055-855-4040 | 팩스번호:055-855-4041 | mail:webmaster@news4000.com
Copyright © 2011 뉴스사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4000.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