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에서 본 사천] 대방진 굴항(大芳鎭 掘港)
상태바
[하늘에서 본 사천] 대방진 굴항(大芳鎭 掘港)
  • 하병주 기자
  • 승인 2018.08.16 11:4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방동 서쪽 삼천포대교 아래 있는 대방진 굴항은 왜구의 노략질을 방비하는 수군이 머물던 곳으로 고려시대부터 전해온다. 바깥에서 보면 작은 숲처럼 보이나 안쪽은 엄연한 항구. 한때 이순신 장군이 거북선을 배치해 운용했다는 이야기가 전하나 규모 면에서 보면 소박하기 그지없다. 지금의 모습은 조선 순조 무렵 새롭게 축조한 결과물이다. 도심 속 작은 쉼터 역할을 하는 이곳은 경상남도 문화재자료 제93호로 지정돼 있다. (글=하병주, 촬영=유병철)

※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 받았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애롱산 2018-08-16 16:15:08
굴강과 굴항, 어느게 맞는 말인까요?
여수에는 방답진굴강과 시전동굴강이 있습니다. 대방에서도 70대 이상의 노인들은 어릴 때부터 굴강이라 불렀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순신과 관련한 기록 중 난중일기의 "병신년(1596) 8월 29일 [양력 9월 21일] <갑자> 기사 참조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