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에서 본 사천] 남일대해수욕장
상태바
[하늘에서 본 사천] 남일대해수욕장
  • 하병주 기자
  • 승인 2018.07.25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라시대 뛰어난 문장가였던 고운 최치원 선생이 ‘남녘에서 가장 빼어난 절경’이란 뜻으로 이름 지었다는 남일대(南逸臺). 그곳 바닷가 아담한 모래밭이 곧 남일대해수욕장이다. 

맑고 푸른 바다를 향해 왼쪽으론 코끼리바위가 위풍당당하고, 오른쪽으론 진널 산책길이 아늑하게 감쌌으니, 하늘에서 본 모습이 과연 절경이로다. 천 년 넘는 세월에 모습이야 변하고 또 변했겠으나 더위와 피로에 지친 사람을 품는 일에는 오늘도 변함이 없다.

(글=하병주, 촬영=유병철)

※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 받았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