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코리아
상태바
미스코리아
  • 김정은 아티스트
  • 승인 2018.07.18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림으로 만나는 나 그리고 한국문화]
미스코리아

이번 달엔 ‘틀에 갇힌 미(美)’에 관한 얘길 할까 해요. 외국 친구들은 아름다운 얼굴을 가늠함에 있어 전체적으로 판단하는 반면 아시아 쪽에선 ‘눈이 커서’ ‘얼굴이 작아서’ 등등으로 특정 틀 안에 가두는 경우를 종종 봅니다. 그 ‘틀’ 안에 들어가기 위해 여성들은 또 얼마나 많은 노력을 하는지요. 적어도 제 경험으론 나라마다 미의 기준이 전혀 다릅니다. 장미꽃이랑 안개꽃이 서로 달라도 모두 아름다운 것처럼 말이죠. 이제부터라도 자존감을 더욱 키우는 ‘우리’이길 기대해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