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식생활이 인간과 환경에 이로울까?
상태바
어떤 식생활이 인간과 환경에 이로울까?
  • 박은영 사천도서관 사서과장
  • 승인 2018.07.18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책읽는 사천]채식 대 육식
▲ 「채식 대 육식」메러디스 세일즈 휴스 지음/김효정 옮김 / 다른 / 2017

이 책은 우리가 먹는 고기와 채소가 어떤 방식으로 생산되는지 알려준다. 고기를 얻고자 기르는 동물은 비좁은 우리에 갇힌 채 살을 찌우는 항생제와 호르몬을 맞아가며 길러진다. 그래서 이렇게 비윤리적으로 생산한 고기는 먹을 수 없다며 채식을 선택하는 사람들도 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채소도 별반 다르지 않다. 우리가 먹는 채소는 대부분 물을 엄청나게 낭비할 뿐만 아니라 화학비료와 화학 살충제로 땅을 오염시키는 농장에서 재배된다. 그래서 채식이 육식보다 나을 게 없다고 반박하는 사람들도 있다.

오늘날 많은 사람이 채소와 과일을 많이, 고기를 적게 먹는 것이 건강에 좋다고 생각한다. 윤리적인 이유로 채식을 선택하는 사람들도 있다. 공장에서 물건을 찍어 내듯 동물을 기르는 오늘날의 축산 방식을 비판하는 것이다. 하지만 고기든 채소든 이것저것 가리지 않고 먹는 것이 최고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채식과 육식 중 어느 것이 우리의 몸과 마음에 이로운지는 인류의 역사만큼이나 오래된 논쟁거리다. 종교의 가르침과 과학의 발전에 따라 그 답은 달라져왔고 아직까지도 명확한 결론을 내리기 힘든 주제이기도 하다. 『채식 대 육식』은 인류가 무엇을 먹고 살아왔는지 돌아보고, 종교와 과학이 식생활에 어떤 영향을 끼쳤는지 살펴보며, 어떤 식생활이 인간과 환경에 가장 이로운지를 알아봄으로써 식생활을 선택하는 데 도움을 준다. 

그리고 채식과 육식에 관한 논쟁을 살펴보고 오해와 편견을 바로잡게 해 주며 더 나은 식습관을 선택할 수 있도록 안내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