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에서 본 사천] 덕곡저수지와 백천저수지
상태바
[하늘에서 본 사천] 덕곡저수지와 백천저수지
  • 하병주 기자
  • 승인 2018.06.24 2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와룡산 줄기가 남에서 북으로 흐르다 서쪽으로 뻗은 가지 곳곳마다 내(川)가 있으니 그 중 하나가 흰내(백천)이다. 옛날엔 절(寺)이 워낙 많아 밥을 지을 때면 쌀뜨물 색으로 변하곤 했다 하여 이름 붙었다는 설이 있고, 물이 워낙 맑고 바위와 자갈이 흰색이라 이름 지었다는 설도 있다. 아래쪽 덕곡저수지(1961년)로는 백천들, 주문들, 금문들, 신평들, 노룡들, 대포들을 다 적실 수 없어 위에 백천저수지(1996년)를 하나 더 만들었다고 전한다. (글=하병주, 촬영=유병철)

※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 받았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