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에서 본 사천] 모심는 향촌들녘
상태바
[하늘에서 본 사천] 모심는 향촌들녘
  • 하병주 기자
  • 승인 2018.06.07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의 농촌은 수확과 파종이 교차한다. 겨울작물을 거두고 여름작물을 시작하는 셈. 자연의 색상도 초록과 황금색이 어우러졌다. 삼천포 향촌동 들녘도 마찬가지. 지난겨울 텅 비었던 논에는 이른 모내기가 한창이다. 그 옛날 모심던 아낙과 못줄 넘기던 일꾼들은 사라지고, 이제 이앙기가 그 자리를 차지했다. 때론 반듯한, 때론 구불구불한 논을 돌며, 이앙기가 초여름 무논에서 한 폭의 그림을 수놓는다.
(글=하병주, 촬영=유병철)

※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 받았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