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7.22 일
문화/스포츠배선한의 영화이야기
웃음으로 무마하는 불편함 <바람 바람 바람>배선한의 영화이야기
배선한 객원기자  |  rabiqu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12  09:51: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Kakao Kakaostory
   
▲ 영화포스터

한국사회에서 불륜을 소재로 한 작품을 만들기에는 대단한 용기가 없이는 불가능한 법이다. 더구나 (방향은 다를 지라도) 요즘 같이 #미투 열풍이 뜨거운 시기에 남자의 바람기를 전면에 내세운 <바람 바람 바람>이 개봉했으니, 어쩌면 간이 배밖에 나왔다는 표현으로 부족할 지도 모른다. 흥행을 위해서 재미라는 기본옵션을 갖추는 건 물론이고 비판과 지탄의 대상이 될 수도 있는 만큼 절묘한 회피기술을 장착해야 하는데 <바람 바람 바람>이 그 정도의 역량이 될까?

<스물>의 이병헌 감독이 이번에는 기혼 중년을 앞세웠다. 파릇파릇한 청춘들의 유쾌한 웃음으로 누적관객 300만을 넘기더니 자신감이 확실히 붙었나보다. ‘청소년관람불가’라는 타이틀을 달고 19금 어른 코미디로 돌아왔다. 물론 청불영화로 무려 900만을 돌파한 <내부자들>이 있고 그 전에는 800만을 넘긴 <친구>도 있었으니 허튼 도전은 아니다. 그러나 (유럽영화에 비해) 도덕적 강박이 거의 트라우마 수준인 대한민국에서는 아무래도 소재의 위험성은 너무나 크다.

이런 난관을 극복하는 절묘한 회피기술이 웃음이다. 전작 <스물>과 마찬가지로 상황과 감칠맛 나는 대사로 실컷 웃게 만든다. 이성민과 신하균이라는 걸출한 배우들은 아주 평범한 말 한 마디도 주옥같은 대사로 바꿔버린다. 시작부터 터지는 웃음이 소재의 불편함을 꽤나 희석시킨다. 그 동안 성인 코미디로 제대로 성공한 우리 영화가 거의 없는 편인데 잘 하면 이름을 남길 수도 있겠다.

그러나 웃음이 끝나는 초중반부터 호불호가 심히 갈릴 수밖에 없으니, 이는 정서적 공감대의 문제다. 현실적으로 누가 ‘바람’이나 ‘불륜’을 미화할 수 있을까. 하여 일탈과 불륜은 다르다고 강변해야만 하고 ‘참사랑’에 대한 의미도 담아야 한다. 네 명의 캐릭터가 보여주는 각각 다른 방식의 사랑을 모습으로 나름 매끄럽게 주제를 드러내지만, 영화를 통해 현실을 반추한다면 튀어나온 못처럼 불편하지 않겠는가. 영화를 영화로만 보면 된다고 하지만 그게 잘 되면 도인이지.

원작이 체코의 <희망에 빠진 남자들>이라고 하던데, 어쩐지 싶었다. 아무튼 유럽 영화에서 애인 따로 배우자 따로 두는 것을 당연하게 묘사하는 것을 두고 이것이 문화의 차이일까, 정서의 차이일까 하고 고민한 적 있는데 그 동네나 이 동네나 결국 사람 사는 곳은 다 똑같은 법이더라. 어느 사회가 규범을 무시한 자유연애를 용인하겠는가.

< 저작권자 © 뉴스사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편집규약후원안내독자위원회광고문의기사제보독자투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공무수행사인현황
제호:뉴스사천 | 명칭:인터넷신문 | 등록번호:경남아00051 | 등록연월일:2008년 7월 9일 | 발행연월일:2008년 8월 29일 | 발행인:하병주 | 편집인:강무성 | 청소년보호 책임자:강무성
발행소(주소):경남 사천시 사천읍 역사길 9 KT사천빌딩 2층 (우)52519 | 전화번호:055-855-4040 | 팩스번호:055-855-4041 | mail:webmaster@news4000.com
Copyright © 2011 뉴스사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4000.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