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2.20 화
자치/행정
여상규 “웃기고 앉아있네” 발언 후폭풍간첩 조작 사건 관련 언론 인터뷰 중 막말 논란
포털 실시간 검색어 한때 1위…SNS 비난여론
정의당·시민단체 “피해자 앞에 석고대죄” 촉구
강무성 기자  |  museong@news4000.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30  17:20:1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Kakao Kakaostory
   
▲ 여상규 국회의원.

사천남해하동 지역구를 둔 여상규 국회의원(자유한국당)이 간첩조작사건 관련 부적절한 발언으로 지난 28일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는 등 비난 여론에 직면했다.

SBS 시사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지난 27일 밤 방영된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 사라진 고문 가해자들’편에서 여 의원이 과거 간첩 고문 조작 사건의 1심 판사였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SBS <그알> 제작진은 이번 방송을 통해 고문조작 피해자들의 삶을 돌아보고, 고문 기술자와 그 배후를 추적했다.

1980년 안기부는 당시 서울시경 정보과에 근무하던 석달윤 씨를 고문수사하고 간첩으로 조작했다. 47일간 고문을 받고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석씨는 가석방으로 나올 때까지 18년간 억울한 옥살이를 했다. 석 씨는 재판과정에서 모진 고문과 협박에 못이겨 거짓자백을 했다고 진술했으나 무기징역형을 받았다. 석 씨는 2009년 1월께 재심을 통해 무죄를 확정 받았다. 석 씨는 SBS와의 인터뷰에서 “당시 판사들이 자신을 도와줄 것으로 믿었는데 도와주지 않았다”고 증언했다.

이에 SBS 측은 당시 석 씨의 무기징역을 선고했던 1심 판사였던 여상규 의원을 인터뷰했다. 여 의원은 방송 인터뷰에서 석달윤 씨를 아느냐고 질문하자, “재판을 한두 번 하는 것도 아니고 매주 한  열 건 정도씩 하니 1년 이상 된 거는 기억할 수 없다”고 답했다.

   
▲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화면 캡쳐(출처= SBS)

이어 SBS제작진이 “1심 판결로 한 분의 삶이 망가졌다. 책임감을 느끼지 않느냐”고 질문하자 여상규 의원은 “웃기고 앉아있네. 이 양반 정말”이라고 말하고, 전화를 끊었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각종 포털과 SNS에서는 비난여론이 들끓었다.

이날 이후 여 의원의 페이스북과 블로그 계정에 항의 댓글과 함께,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여 의원의 사과와 처벌을 촉구하는 글이 쇄도하고 있다.
 

   
▲ 청와대 청원 게시판

정의당 사천지역위원회는 29일 논평을 내고 “여상규 국회의원은 피해자와 역사 앞에 석고대죄하라”고 주장했다.

정의당 측은 “여 의원은 군사독재시절 자신이 판결한 간첩조작사건에 대한 생각과 피해자에 대한 입장을 묻는 기자에게 ‘웃기고 앉아있네’라는 어처구니없는 막발을 내뱉었다”며 “이런 사람이 우리 지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이라는 것이 부끄럽다. 지역민과 국민 앞에 사죄하고 국회의원직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하동참여자치연대도 이날 성명을 통해 “피해자에게 무릎을 꿇고 사과를 해도 모자랄 판에 국민을 모독하는 여상규 의원은 더 이상 국회의원의 자격이 없다”고 주장하며 “헌법을 유린하고 인권을 말살하고도 적반하장인 여상규는 더 이상 주민 대표로서의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뉴스사천에서는 여 의원의 정확한 입장을 듣기 위해 전화통화를 시도했으나 연결되지 않았다. 여 의원실에서는  “이번 일로 많은 전화를 받고 있다”며 “악의적인 인터뷰였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뉴스사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강무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5)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나그네
바른생활,도덕,윤리 공부도 안 된 사람이 정치하신다고 고생이 많습니다.
정치란 쉽게 말해서 만인이 두루 행복한 삶이 되도록 하는게 정치의 목적입니다. 그런데 이게 뭐요 강산이 두번이나 바뀌도록 억울하게 처벌 받아 감옥에 살았으니 말이요. 귀하 부모나 가족이 이렇게 당했다면
그냥 가만히 있겠어요. 지금 늦었지만 피해자에게 용서를 구하세요. 그런 용기가 없으면 사퇴하시는게 이 나라 현재의 민주정서 흐름입니다.

(2018-01-31 19:15:20)
코보
참!!!!!!

진짜루 웃긴다,,,
남은 죽어도 자기만 잘살면 그만 이라는 심뽀로,,,,,,정치 하냐,?

이당 저당 &#51922;아 다니더만 신경좀 쓰이겠네...
자한당의 다음 공천도 이양반 인가..?

(2018-01-31 18:30:45)
사천시민
자신의 잘못된 판결에 억울하게 옥살이를 18년 이나 한 사람은 여상규를 어떻게 생각 하겠는지를 생각 못하는 바보일까...자신의 잘못에도 미안해 하지않는 철면피 에게 금뱃지가 왠말이냐,,,이런 사실을 알고도 바지가랭이 붙들고 공천 받으려고 대가리 쳐 박으며 굽신 거리는 놈들은 ........
(2018-01-31 16:22:32)
한쌍큐
나는 기득권, 호가호위, 요리저리 왔다갔다, 잘나가는 사람이야.
남이야 죽거나 ,집안이 막살나가나 , 전부 다 내하고는 상관없어.
출세길에 지장주지마. 또 해 먹어야 되잖아.

(2018-01-31 13:53:01)
한국인
제발 민도좀 올려 정확히 투표합시다
(2018-01-31 09:58:19)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5)

신문사소개편집규약후원안내독자위원회광고문의기사제보독자투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공무수행사인현황
제호:뉴스사천 | 명칭:인터넷신문 | 등록번호:경남아00051 | 등록연월일:2008년 7월 9일 | 발행연월일:2008년 8월 29일 | 발행인:하병주 | 편집인:강무성 | 청소년보호 책임자:강무성
발행소(주소):경남 사천시 사천읍 역사길 9 KT사천빌딩 2층 (우)52519 | 전화번호:055-855-4040 | 팩스번호:055-855-4041 | mail:webmaster.news4000.com
Copyright © 2011 뉴스사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4000.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