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9.22 금
사회
민물파래가 점령한 자전거도로 ‘아찔’사천강 둔치 일부에 상습 ‘물고임’ 탓
사천시 “보강공사로 문제 해결할 것”
시민 “시가 시설만 했을 뿐 관리 뒷전”
하병주 기자  |  into@news4000.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05  11:05: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Kakao Kakaostory
   
▲ 사천강 둔치 자전거도로의 관리가 부실하다. 8월 말 파래 낀 모습과 9월 들어 사천시가 공사에 들어간 모습(왼쪽과 가운데). 8월 초 풀이 우거진 자전거도로 모습(오른쪽).

사천시가 사천강 둔치에 편의시설을 만들어 놓고도 관리 소홀로 시민들이 불편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동면에 사는 시민 오정환(53) 씨는 지난달 말께 운동 차 사천강 둔치에 나갔다가 눈살을 찌푸렸다. 자전거 이용자와 보행자를 위해 만들어진 포장도로 일부에 민물파래(=녹조류)가 잔뜩 끼어 보기도 흉할 뿐 아니라 미끄러져 넘어질 뻔했기 때문이다.

그는 “둔치에서 운동하는 사람들이 꽤 많은데, 상당히 위험하다. 특히 밤에는 더욱 위험하다”며 “여러 날이 지나도 개선이 안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9월 1일 오전에 뉴스사천이 직접 현장을 확인한 결과 오 씨의 제보는 사실이었다. 예수리 오인숲 근처 사천강 둔치 자전거도로가 수십 미터에 걸쳐 이른 바 민물파래를 덮어쓰고 있었다. 제방에서 스며 나온 물기를 잔뜩 머금은 채였다.

사천시 건설수도과에 확인 결과 사실관계를 어느 정도 파악하고 있었다. 업무 담당자는 “강 너머 논에서 물이 스며 나왔고, 이 물이 잘 빠지지 않아 파래가 낀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엔 다른 쪽에 문제가 생겨 조치를 했는데, 올해는 새로운 곳에서 문제가 생겼다”며 “보강공사를 해서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오 씨는 사천시의 업무 태도를 마음에 들어 하지 않았다. 그는 “8월 초 무렵에는 풀이 길을 완전히 뒤덮고 있어 아예 지나가질 못했다. 풀이 하루 이틀 만에 우거지는 것도 아닌데… 시가 편의시설만 해놓았을 뿐 관리는 뒷전이다”라며 불만을 터뜨렸다.

이에 건설수도과 측은 “문제를 제때 파악해 시민 이용에 불편을 끼치지 않아야 하는데 죄송하다. 관리에 더 신경 쓰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 저작권자 © 뉴스사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하병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편집규약후원안내독자위원회광고문의기사제보독자투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공무수행사인현황
제호:뉴스사천 | 명칭:인터넷신문 | 등록번호:경남아00051 | 등록연월일:2008년 7월 9일 | 발행연월일:2008년 8월 29일 | 발행인:하병주 | 편집인:강무성 | 청소년보호 책임자:강무성
발행소(주소):경남 사천시 사천읍 역사길 9 KT사천빌딩 2층 (우)52519 | 전화번호:055-855-4040 | 팩스번호:055-855-4041 | mail:webmaster.news4000.com
Copyright © 2011 뉴스사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4000.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