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SPP조선 미래는?
상태바
[사설] SPP조선 미래는?
  • 뉴스사천
  • 승인 2016.11.07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PP조선 사천조선소의 일감이 사라졌다. 선박의 블록을 최종적으로 조립하는 도크가 빈 것이다. 올 봄 3000명이 넘던 노동자들은 하나 둘씩 회사를 떠나고 있다. 현재 노동자 수는 10분의 1 수준이다. 하청 노동자들은 사천을 떠난 지 오래다. 흔하던 SPP조선 작업복은 이제 눈에 띄지 않는다.

정부는 지난달 31일 조선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조선업의 단기적인 ‘수주 절벽’ 해소를 위해 2020년까지 11조 원 규모의 공공 선박을 발주한다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중소 조선사의 주된 ‘일감’인 관공선을 조기 발주한다는 얘긴데 석유화학제품운반선이나 컨테이너선을 만드는 SPP조선의 회생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 조선업계는 중견 이상의 조선소를 위한 대책은 아무 것도 없다고 하소연한다. ‘최순실 게이트’로 나라가 시끄럽다보니 정부의 ‘맹탕’ 대책 발표에도 비판의 목소리는 적다. 정부는 ‘조선밀집지역 경제 활성화 방안’도 발표했다. 경남에서는 거제와 통영, 고성이 포함됐다. 이 대책에도 사천은 해당사항이 아니다.

SM(삼라마이더스)그룹으로의 매각이 무산된 후 SPP조선 채권단은 회사(사천조선소)를 다시 매각할지 여부를 결정하지 못하고 있다. 이미 고성과 통영조선소 야드와 공장 부지 등 자산 일체는 매각을 추진 중이다. 채권단은 최소 인력만 남긴다며 구조조정을 추진 중인데 사실상 회사를 청산하기 위한 단계에 들어갔다는 분석이다. 이대로 간다면 SPP조선은 내년에 폐업할 가능성이 높다.

지난해 12월 SPP조선 살리기 결의대회가 열렸다. 정부와 채권단에 선수금환급보증(RG) 발급을 호소하기 위한 자리였다. 사천시와 시의회, 정치권도 한 목소리를 냈다. 그러나 1년이 지금 돌아온 건 현실로 다가오고 있는 폐업의 위기다. 채권단이 이미 지난해 3월에 SPP조선을 ‘정리형 청산’ 대상으로 합의했다는 의혹은 이제 사실이 되고 있다. SPP조선의 암울한 미래에 대한 책임은 과연 누구에게 물을 것인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