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의혹투성이 농어촌공사
상태바
[사설] 의혹투성이 농어촌공사
  • 뉴스사천
  • 승인 2016.05.26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어촌공사가 ‘지방조직 효율화’란 이름으로 사천지사를 하동남해지사와 통폐합 하겠다고 밝혔다. 계획대로라면 오는 7월 1일부터 통합지사인 경남서부지사가 하동에 남고, 사천지사는 경남서부지사 사천지부로 전락한다. 공사 측은 “이름만 바뀔 뿐 사업이나 인력은 지금처럼 유지될 것”이라 말하며 농어민들의 이해를 구하고 있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사천시민이나 농어민들은 허탈함을 넘어 분노하고 있다. 농어민의 민원 최 일선에 있는 기관 중 하나인 농어촌공사가 지사를 없애며 내세운 명분이 약하다고 보기 때문이다. 나아가 자신들을 기망했다는 의혹까지 품고 있다.

사실 농어촌공사의 이번 ‘지방조직 효율화’는 의혹투성이다. 93개 지사를 대거 통합하겠다던 계획은 점점 약해져 12개 줄이는 데 그쳤다. 그러면서 내세우는 기대효과가 59억 원이란다. 공사의 1년 예산 규모가 수 조 원에 이르는 조직이 온갖 말썽을 일으키며 얻는 이득이 고작 이것이라니 웃음이 나온다. 이 과정에 당초 통합 대상으로 거론되던 울산지사와 의령지사는 슬며시 빠져나갔다. 세간엔 현 의령군수가 한때 농어촌공사에 몸 담았음에 주목하기도 한다.

안 그래도 산업화에 밀려 서러운 농어민들이 크게 반발할 수 있는 문제를 20대 총선이 한창이던 4월 초 국회의원선거 기간에 얼렁뚱땅 해치운 것도 개운치 않다. 이는 정치권이나 지역사회나 눈길이 선거판에 쏠린 틈을 타 신속히 처리한 것으로 다분히 의도적이다.

결정타는 뭐니 뭐니 해도 통합의 잣대로 제시한 각종 경영지수다. 공사 측은 모두 11개 지표를 만들어 평가하고 이를 점수화 해 사천지사가 가장 낮은 점수를 받았다고 설명하고 있으나 이 또한 믿기가 힘들다. 경영적자가 가장 적은 사천지사에 가장 낮은 점수를 주고 반대로 적자가 많은 지사에는 많은 점수를 줬다. 숫자가 높을수록 점수가 많은 시설물현황의 경우도 평가 시 제시한 수치와 국회에 보고한 수치가 크게 차이가 난다. 간단히 말해 사천지사와 의령지사가 뒤바뀌었다.

이러니 농어촌공사가 지금 무슨 말을 해도 믿기가 어려운 것이다. 농어촌공사는 조직 효율화에 앞서 대 국민 신뢰부터 회복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