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분하게 지켜본 故 노 전 대통령 영결식
상태바
차분하게 지켜본 故 노 전 대통령 영결식
  • 하병주 기자
  • 승인 2009.05.29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분향소 누적 추모객 1만2000여명.. 분향소는 오늘밤까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영결식이 진행된 29일 낮, 사천시 모든 관공서에는 조기가 내걸리는 등 추모분위기가 이어졌다.

노 전 대통령의 영결식이 생중계 되는 동안에도 사천과 삼천포지역에 차려진 분향소에는 추모객들이 이따금씩 들러 고인을 추모했다.

병원과 터미널 등에는 텔레비전 앞에 삼삼오오 모인 시민들이 영결식과 노제 등 중계방송을 지켜봤다.

그러나 일반 가정집에 조기를 내건 모습은 흔치 않았다.

한편 사천과 삼천포지역 추모위원회는 지금까지 분향소를 찾은 추모객이 각각 6000명쯤 되는 것으로 집계했다. 또 현재 차려져 있는 분향소는 오늘 밤늦게까지 유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