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전 대통령 오전 9시30분께 '서거'
상태바
노무현 전 대통령 오전 9시30분께 '서거'
  • 허귀용 기자
  • 승인 2009.05.23 11:4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족에게 짧은 유서 남긴 것으로 확인돼

노무현 전 대통령이 23일 오전 6시께 비서관 1명과 함께 마을 뒷산에서 등산을 나갔다 산 아래로 떨어져 숨진 가운데 가족 앞으로 짧은 유서를 남긴 것으로 확인됐다.

<중앙언론>에 따르면 문재인 전 청와대 비서실장은 이날 오전 11시 경남 양산의 부산대병원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오늘 오전 5시45분께 봉화산에서 등산을 하던 중 오전 6시40분께 바위에서 뛰어내린 것으로 보인다”면서 “가족 앞으로 짧은 유서를 남겼다”고 말했다.

경남경찰 등에 따르면 노 전 대통령은 오전 6시 40분께 비서관 1명과 마을 뒷산에 등산을 하던 중 언덕 아래로 떨어져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으나 숨졌다.

경찰은 노 전 대통령이 머리를 크게 다친 뒤 오전 7시 5분쯤 인근 김해 세영병원으로 옮겨졌다가 다시 양산 부산대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으며 오전 9시30분께 서거한 것으로 공식 발표했다.

양산 부산대병원측은 "노 전 대통령의 서거 원인은 두부 외상이 직접적인 사망 원인으로 보인다"며 "늑골골절, 척추, 우측발목, 골반 등의 다발성 골절도 확인됐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제는 알겠다 2020-03-23 21:49:15
이제는 알겠습니다.
누가 범인인지!

사천맨 2009-05-23 16:48:27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지켜드리지 못한 국민으로서 부끄럽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