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국가산단 어찌 흘러왔나?
상태바
항공국가산단 어찌 흘러왔나?
  • 하병주 기자
  • 승인 2014.12.18 13:0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항공국가산단 사천지구 대략 위치도. (빨간색 원)
사천과 진주를 중심으로 경남항공국가산단이 조성되는 것으로 결정됨에 따라 지역민들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이에 항공국가산단 지정까지의 과정을 돌아보고 앞으로 진행 방향을 살펴본다.

사천·진주 항공산업국가산업단지는 2011년 4월 경남도가 사천·진주시 일원 435만8000㎡(132만 평)를 국가산단으로 지정해 줄 것을 중앙부처(산업부+국토부)에 건의하면서 탄생을 예고했다.

지난 3월 12일 제5차 무역투자진흥회의에서 국가산단 지정 이전단계로 국가지원 특화산단 지역으로 선정되었으며, 8월 7일에는 사천시 지역의 사천임대산단과 종포일반산단이 항공산업 특화단지로 지정받았다.

이에 따라 2018년까지 40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시험‧평가장비 공동활용, 물류센터 등을 확충할 수 있게 됐다. 이어 17일 열린 제6차 국토정책위원회에서 국가산단 지정이 최종 확정됐다. 앞으로 사업시행은 LH공사가 맡는다. 항공수요에 따라 항공국가산단 규모를 단계별로 추가 지정 조성한다.

항공산업은 항공기 부품수 측면에서 자동차의 10배인 20만개며, 항공기 핵심기술도 자동차의 15배인 650개로 산업전반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매우 큰 신성장 동력산업으로 꼽힌다. 박근혜정부에서도 창조경제산업 일환으로 관심을 갖는 이유다.

경남도와 사천‧진주시는 지난 2013년 12월 4일 KAI를 비롯한 8개 앵커기업과 상호협력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로써 기관은 기업활동을 위한 행‧재정적 지원을 약속했고, 앵커기업은 경남도내 거주자 우선채용과 35만 평 산업용지에 총 6600억 원을 투자하기로 다짐했다.

LH측은 국가산단 지정 면적을 최소화 한 만큼 착공까지 속도를 낼 가능성이 높다. 항공지역특화산단으로도 지정된 사천 종포지구의 경우는 더욱 그렇다.

사천시 측은 “앞으로 경남도, LH와 협력해 낙후된 서부경남의 부흥에 항공산업이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천시민2 2014-12-19 09:10:31
지금까지 국가산단지정을 위해 지역국회의원과 도지사의 노력에 감사해야하지만 정확히 따지자면 앞서 두분의 주장은 국가산단이 원안대로 추진되길 바랬지만 사천시행정에서는 항공산업이 진주지역으로 예속됨을 우려하여 종포지역으로 지정하기위한 피나는 노력의 결실일 것입니다.
향후 국가산단의 조기가동과 이로 인한 "사천제2대교건설 및 도로망확충"이 용이해 졌으며, 국가예산을 확보할 수 있는 기틀이 마련되었습니다.

사천시민 2014-12-19 09:03:16
먼저 항공국가산단 지정을 축하드립니다.
국내항공산업의 메카인 사천시는 국가산단지정에 따른 비약적발전을 기대합니다. 특히 진주시정촌면과 사천시 축동면에 게획되었던 국가산단의 원안이 진주시정촌면과 사천시 종포일반산단지역으로 이원화되어 지정된 것은 참으로 반가운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이러한 결과는 진주지역중심의 예속화에서 벗어나 사천중심의 항공산업발전의 토대가 마련된 것입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