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나인터뷰]“어울려 돕고 사는 삶 배웠어요”
상태바
[찰나인터뷰]“어울려 돕고 사는 삶 배웠어요”
  • 심애향 기자
  • 승인 2014.10.29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송진서(사천여고·2) 학생.
사천여고 2학년 전교부회장을 맡고 있는 송진서 학생은 이번 지리산 종주에서 발에 물집이 잡혀 꽤 ‘고생’을 했다.

“둘째 날부터 발이 아팠는데 물집 잡힌 곳이 터지고 찢어지는 바람에 걷기가 힘들었어요. 항상 ‘꼴찌’로 도착하다보니 조장을 맡았는데도 식사 준비 한 번 돕지 못했어요.”

그러나 진서 학생은 그 아픔 속에서 소중한 것을 배웠다.

“같이 느리게 걸어주신 선생님들, 도와주지 못하는 저를 오히려 더 걱정해 주는 친구들을 보면서 사람은 혼자 사는 게 아니고 어울려 돕고 살아야 한다는 걸 느꼈어요. 포기 하지 않는 끈기도 배웠고요. 일단 산은 한 번 오르면 내려갈 수가 없더라고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