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삼천포화력이냐 고성화력이냐”
상태바
“신삼천포화력이냐 고성화력이냐”
  • 강무성 기자
  • 승인 2014.09.24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책위-발전사업자 첫 회동 "발전소 명칭 시와 반드시 협의해야"

NSP화력발전소 사천시대책위원회(위원장 문정열)가 지난 17일 오후 2시 향촌동주민센터 2층 회의실에서 발전소 건설을 추진할 특수목적 법인인 고성그린파워(이하 GGP) 관계자들과 첫 공식회동을 가졌다.

이날 회동은 기본 사업계획 설명 후 질의응답 등 간담회로 진행됐다. 대책위는 기존 진행한 환경영향평가에서 농업 피해 분야에 대한 부분이 미흡했다며 추가적인 조사를 당부했다. 또한 어업권 피해조사 범위를 반경 20km까지 확대해, 사천지역 어민들의 실질적 피해를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책위는 발전소명칭과 관련해 사천시민과 협의후 결정해 줄 것을 강력 촉구했다. 현재 사천시에서는 신삼천포화력으로, 고성군 지역에서는 고성화력발전소로 부르고 있다.

사천시대책위는 '사업장 소재지는 고성군이지만 기존 삼천포화력발전소 연장선상에서 건설을 하고 있는 만큼, 신삼천포화력으로 발전소 명칭을 결정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를 두고, 고성군민들과 자존심을 건 대결도 예상되고 있다.

또한 문정열 사천시대책위원장은 "발전소 반경 5㎞에서 8km로 피해보상 범위를 확대하는 법 개정 요구를 지역국회의원을 통해 하고 있다"며 "피해보상범위 확대에 대해서도 업체 측에서 적극적으로 수용해달라.

단순히 신설발전소에 대한 피해 보상만 이야기할 것이 아니라 기존 발전소 피해와 연계해 보상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GGP 관계자는 "법으로 규정된 5km를 벗어난 곳은 지원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없어 우리도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향후 진행 과정에서 긴밀히 논의하겠다"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법인명만 결정됐지 아직 발전소 명칭이 결정되지 않았다"며 "추후 협의 후 결정할 예정"이라고 원론적인 답변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