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 살아도 한국 전통 이어가요”
상태바
“일본에 살아도 한국 전통 이어가요”
  • 심애향 기자
  • 승인 2014.08.13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등부 금상을 받은 오사카 건국중·고등학교 풍물동아리 학생들.

▲ 전국타악경연대회 고등부 금상을 받은 건국중고등학교 풍물동아리 김향숙(왼) 고순서 학생. 둘은 대표수상자로 나섰고 총 22명의 학생들이 함께 대회에 참가했다.
이번 대회에 ‘바다 건너’ 참가한 유일한 팀이 있었다. 재일한국청소년들을 위해 오래전 설립된 오사카의 건국중고등학교 전통예술동아리 팀.

팀을 대표해 수상자로 나선 김향숙, 고순서 학생들은 '고등부 금상'이라는 결과에 크게 기뻐했다.

“사물놀이, 탈춤, 창작 타악까지 정말 연습 많이 했어요. 전통타악으로 한국 대학에 진학하는 것이 목표에
요. 타악 축제 보면서 많이 배웠어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