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방마을 주민들 “한마음으로 호호 하하!”
상태바
성방마을 주민들 “한마음으로 호호 하하!”
  • 심애향 기자
  • 승인 2014.07.18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호하하 축제’ 열어...다채로운 호박 요리 눈길

▲ ‘호호 하하’ 축제가 열렸던 이날 성방마을에는 큰 환호는 없었으나 누구나 무대에 올라 풍류를 즐기는 여유로움이 있었다.
18일 사천시 곤명면 성방마을(이장 김영태)에서 ‘제2회 호호하하 축제’가 열렸다.

농촌진흥청 농업과학기술 연구개발사업 일환으로 열렸던 이번 축제는 ‘호박꽃 보고 호호 막걸리 한잔에 하하’라는 의미를 담았다.

비가 조금씩 내렸던 이날 축제에는 성방마을 할머니들이 만든 호박전, 호박반두 등 다양하고 ‘진귀한’ 요리들과 직접 담근 호박 막걸리도 마을을 찾은 손님들에게 제공됐다.

설치된 무대에서는 축제를 찾은 인근 지역 주민과 마을 주민들이 한껏 흥을 돋우며 노래를 하기도 했다.
마을회관 2층에서는 다슬기 화석, 마을의 옛문서, 농경 민속품 전시회가 열렸고 손 글씨 쓰기, 천연염색 등 여러 체험행사도 마련됐다.
▲ 성방마을 할머니들이 새벽부터 일어나 정성스레 만들어 전시한 호박 요리들. 다채로운 색깔이 주목을 끌었다.

김영태 이장은 “호박을 키우고 판매하는 것 뿐 아니라 축제를 열어 다른 분들도 간접적으로 체험하고 누릴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행사의 목적”이라며 “타 지역의 많은 사람들이 오면 좋겠지만 현재는 마을 주민들이 한 마음으로 준비하고 인근의 관심 있는 주민들이 즐기는 것으로 만족 하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