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품살포 의혹, 사천시장 비서실도 압수수색
상태바
금품살포 의혹, 사천시장 비서실도 압수수색
  • 강무성 기자
  • 승인 2014.05.24 19:49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지방경찰청이 사천시장 선거 금품살포 의혹을 수사 중인 가운데, 23일 오후 사천시청 6층 시장 비서실과 A후보 선거사무실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지방선거 투표일이 며칠 남지 않은 시점에 경찰의 2차 압수수색 소식이 전해지자, 공직사회는 물론 지역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경찰청 수사과 관계자는 “23일 사천에 다녀간 것은 맞지만 선거기간 중이어서,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해줄 순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하지만 복수의 시민, 선거캠프 관계자 등에 따르면 압수수색 진행 사실은 확인되고 있다. 후보 캠프 측에서는 ‘이미 공식선거운동이 시작된 마당에 압수수색 등 경찰력이 동원된 것은 선거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행위’라며, 경찰청에 강하게 항의를 하고 있는 상태다.

경찰은 사천시장선거에 출마한 A후보의 지지를 호소하며 돈을 건넨 B씨와 돈을 받은 C씨를 지난 16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 B씨는 음식물을 선거구민에게 제공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어 19일에는 후보의 가족이 대표이사로 있는 회사 사무실과 예비후보 시절 선거 사무장 자택 등에 대해 1차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이와 관련해, 22일 사천시장 후보 TV토론회에서 송도근 후보가 언론보도 등을 근거로 금권선거 의혹을 제기하자, 정만규 후보는 “나와 무관한 일이며, 법원에서 판단할 일”이라고 반박한 바 있다.

하동에 이어 사천에서 새누리당 후보 공직선거법 위반 의혹이 불거진 것에 대해, 지역구 국회의원인 여상규 의원실 관계자는 “당장 뭐라 말할 수 있는 것이 없다”며 “일단 경찰수사결과를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와룡선생 2014-05-25 23:51:56
유능한 인재들의 진출을 가로막아, 애향심을 퇘색 시켜, 지역의 발전동력을 저하 시켜온 토호세력의 금권정치는 이번선거로 종말을 고해야 합니다.유능한 인물들이 대결하는 새로운 선거 문화를 정착시켜, 사천의 새로운 시대를 열어야 합니다.

새누리당 2014-05-25 10:34:49
도경이 사천에 억화심점이 있는 모양. 선거 중에 무슨 개망신이고. 지방선거 중에 후보사무실이 압수수색 된거는 전국 최초라는구만. 설명을 해주소. 사천당협은 꿀먹은 벙어리가. 와 당이 이 모양 이꼴이고. 깨끗한 국회의원 모시고 있는 우리 사천이 똑바로 보좌해. 그리고 명백하게 당원들한테 밝혀라. 신분에 쓰기 거라모 편지라도 보내라. 쪽팔리 죽것다.

끝판왕 2014-05-24 21:55:36
의혹제기 수준은 넘어 섰다고 보입니다. 선거 중에 이런 경우 전국 처음이지요. 중립의무 여당공천자임을 감안하면 이례적인 법집행입니다. 배모씨의 사건이 후보의 차남과 사무장이던 이모씨에게 겨냥된 화살이 두번째 압수수색을 거치면서 엄중한 사태의 국면에 접어듭니다.
지난 민선2기 보궐선거가 재보궐로 이어지던 악몽이 되살아납니다. 치욕의 망령이 살아납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