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P조선 협력사 “공사대금 지급하라”
상태바
SPP조선 협력사 “공사대금 지급하라”
  • 하병주 기자
  • 승인 2014.04.25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까지 지급 않으면 작업 멈출 수도”...호소문 전달

▲ SPP조선 협력사들이 4월 30일까지 기성금 처리를 해 달라는 내용을 담은 호소문을 전달하기 위해 SPP 정문에 모여 있는 모습.

<후속>30일 17시 25분

4월 30일 SPP조선(주) 측에 따르면, 이날 오후 채권단이 자금 지원에 극적으로 합의해 협력업체들에 대한 공사비 지급이 정상적으로 이뤄졌다. 따라서 공정 중단 사태까지는 이르지 않게 됐다. 채권단이 SPP측에 지원한 자금 규모는 대략 1300억 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본보>

SPP조선(주) 협력사들이 공사대금 지급이 늦어져 폐업 위기에 처했다며 대책 마련을 호소하고 있다. 협력사들은 밀린 공사비 지급이 4월 30일까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작업을 멈추겠다고 선언했다.

100여 개의 중소업체들로 구성된 SPP조선(주) 협력사협의회 대표단은 25일 오후 3시 SPP 본사를 방문해 공사비 지급이 늦어지는 것에 항의했다. 이들은 “상생의 가치로 달려가자는 제안에 따라 공정을 맞추려 밤낮없이 노력했건만 돌아온 건 공사대금 미지급”이라며, “이로 인해 협력사들도 뜻하지 않게 임금체불 업체가 됐다”고 하소연했다.

나아가 “SPP가 어려운 줄 알기에 B2B대출도 감수해 왔는데 만기채권을 해결하지 못해 회사 신용 추락은 물론 연대보증책임에 내몰려 있다”며 도산위기에 직면해 있음을 주장했다. ‘B2B대출’이란 협력업체가 대기업에 물품을 납품하고, 대금을 은행에서 대출형식으로 미리 지급받아 쓸 수 있는 외상매출채권 담보대출을 말한다.

▲ SPP조선 협력사들이 25일 SPP 본사를 방문해 공사비 지급이 늦어지는 것에 항의하고 있다.
협력사들의 이런 항의에 SPP측은 진땀을 흘렸다. SPP 역시 채권단으로부터 관리를 받고 있는 상황이다 보니 공사대금 지급을 마음껏 해줄 수 없다는 설명이다.

이와 관련해 SPP 협력사운영팀 정효재 상무는 협력사들을 향해 “채권단에 운영자금 신청을 했지만 아직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다. 늦어도 30일까지는 지원해 달라고 요청한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30일까지 50%를 지급하고 나머지는 채권단 자금이 들어오면 지급하겠다”고 제안했으나 협력사들은 작업 중단의 뜻을 내비치며 반발을 이어갔다.

SPP협력사협의회 김복식 회장((주)태성기업 대표이사)은 “30일을 넘기면 피눈물을 흘리는 심정으로 전체 공정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영세업체들로선 임금체불이 그냥 월급 잠시 못 주는 문제가 아니다. 고급 인력들이 한 번 떠나면 나중에 회사가 원상태로 돌아오더라도 보충을 못한다”며 인력 수급에 큰 어려움이 있음을 호소했다. 자연히 전체 공정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주장이다.

SPP 측과 협력사들의 대화는 30분간 이어졌으나 줄곧 평행선을 달렸다. 이에 협력사들은 자신들의 주장을 담은 ‘SPP조선 협력사 호소문’을 전달하고 현장으로 복귀했다.

▲ SPP조선 전경
한편 SPP조선 전계수 상무는 “2015년말까지 작업 물량은 충분히 확보된 상황”이라며 “지금의 위기만 넘기면 한숨을 돌릴 수 있다”고 밝혔다. SPP가 올해 채권단에 요청한 운영자금은 대략 2000억 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4월에 처리해야 할 협력사 기성금은 250억 원 규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