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시장선거, 진흙탕싸움 빠지나
상태바
사천시장선거, 진흙탕싸움 빠지나
  • 하병주 기자
  • 승인 2014.03.26 14:33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 공천 둘러싸고 “공천 배제” 주장…정 시장 맞대응

사천시장선거가 새누리당 공천 문제를 둘러싸고 ‘진흙탕싸움’에 빠져들고 있다. 겉보기엔 ‘금품살포 의혹’이 촉매제 역할을 했지만 안을 들여다보면 후보들마다 처한 상황과 입장에 따른 필연적 결과라는 게 중론이다.

3월말 현재 사천시장선거에 출마의 뜻을 밝힌 이는 모두 5명이다. 정만규 현 시장이 재선에 도전하는 가운데, 김재철, 송도근, 이정한, 차상돈 예비후보가 출사표를 던진 상태다.

그런데 이들은 하나같이 새누리당 소속으로 당 공천을 바라고 있다. 사천시가 새누리당 지지층이 두터운 점을 감안하면 ‘새누리당 공천 = 당선’이란 등식을 떠올리는 것도 무리는 아니다.

문제는 당 공천을 받는 이는 오직 한 명뿐이라는 것. 그리고 공천방식이 정해지면 그에 따른 유·불리도 예측 가능해, 이를 둘러싼 치열한 신경전이 펼쳐지기 마련이다. 따라서 ‘경선이냐 전략공천이냐’에서부터 ‘경선이면 선거인단 구성을 어찌 하느냐’ 등등으로 짚고 따져볼 문제가 한두 가지가 아니다.

결국 지난 20일, 새누리당 사천시당협위원장인 여상규 국회의원이 주재한 간담회 자리에서 대체적인 공천방식 밑그림이 나왔다.

당원과 일반인을 50대50으로 구성해 여론조사 방식으로 후보자를 결정하겠다는 것이다. 이는 6.4지방선거를 앞두고 새누리당이 밝히고 있는 공천 기본 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은 것으로, 현직에 있는 정 시장에게 유리한 방식이란 평가가 지배적이다.

이보다 조금 앞선 지난 16일, 시장선거와 관련해 금품살포가 이뤄졌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를 처음 보도한 TV조선의 기사는 곧 사라졌지만 관계자의 해명성 기자회견이 열리면서 논란이 공식화 됐다.

의혹의 주된 내용은 모 산악회 회장이 새누리당 청년당원에게 선거를 잘 부탁한다며 현금을 전했다는 것인데, 이를 둘러싸고 한쪽은 “돈을 받았다”, 다른 한쪽은 “사실무근”이라며 진실공방을 벌이는 모습이다. 현재 경남지방경찰청이 직접 수사에 들어간 상태다.

공천방식이 가닥 잡히자 나머지 예비후보들의 마음이 바빠졌음은 분명하다. 여론조사 방식으론 정 시장을 뛰어넘기가 만만찮고, 이대로 경선에 참여했다 공천을 받지 못할 경우엔 본선거에 출마할 자격마저 잃어버리기 때문이다.

급기야 이들은 ‘공동대응’ 깃발을 들었다. 25일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금품살포 의혹을 받는 정만규 후보를 공천에서 배제하라”고 당을 향해 촉구한 것이다. 나아가 자신들의 주장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공동대응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이에 정 시장은 곧장 반박 기자회견을 갖고 “나와 무관한 일로 음해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4명의 예비후보를 명예훼손 등으로 고발할 뜻도 내비쳤다. ‘금품살포 의혹’이 새누리당 공천문제와 맞물리면서 비방전과 고소고발 등 이전투구 양상으로 치닫는 셈이다.

이 과정에 ‘금품살포 의혹’이 기름을 끼얹은 건 분명하다. 하지만 당 경선에서 상대적 열세에 있는 예비후보들이 사실로 드러나지 않은 의혹을 지나치게 부풀리기 한다는 지적 또한 피하기 힘들어 보인다.

오히려 일각에선 “당내 경쟁을 피하기 위해 탈당과 무소속 출마를 고려한 수순 밟기”라는 의심의 눈초리도 있다.

사천시장선거가 각종 의혹과 상호 비방전으로 치달을 경우 그 피해자는 곧 시민과 유권자들이란 목소리도 있다.

사천시 정동면에 사는 A(47)씨는 “지역정치 하겠다는 분들이 중앙정치판처럼 서로 싸우는 모습이라면 덧정 없다”며 “제발 시민들을 위해 이런 거 저런 거 하겠다는 걸로 경쟁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사천시장선거와 관련한 논란과 의혹을 잠재우기 위해선 경찰의 철저한 수사와 신속한 발표가 뒤따라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이와 관련해 경남지방경찰청 관계자는 26일 <뉴스사천>과 전화통화에서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수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라는 뜻을 밝혔다.

한편 여상규 의원은 26일 아침, 새누리당 시장후보 공천 신청자들과 가진 조찬모임에서 “여러분들 모두 시장으로서 충분히 능력을 갖췄다고 본다. 다만 ‘아름다운 경선 협약식’ 때 한 것처럼 금품을 이용하거나 상호비방 하기보다는 정책대결을 해 달라”는 당부를 남겼다.

또 이날 금품살포 의혹과 관련해 <뉴스사천>과 가진 전화 인터뷰에서 “사실관계를 확인할 정보가 없고, 그런 전제로 일할 수는 없다”고 말해, 새누리당 예비후보 4명이 제기한 ‘정 시장 공천 배제 주장’에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그네 2014-04-01 09:12:59
큰 싸움판 앞두고 집안 싸움부터 해서 몸 담금질들 하시나? ㅎㅎㅎ
전지훈련인 격 ^^*

각산 .. 2014-03-27 13:37:47
4명의 후보자들 별찟거리를 다하네 어 ㅡ휴 ㅡㅡ 제발 단디해라 ..페어플레이하고 ,,

정당정치 2014-03-27 12:29:51
반칙을 감내하며 페어플레이하자고 한다면 김연아같아야 한다. 선거는 2등이 없어 김연아처럼 은메달도 없다. 세상에 누가 자발적으로 지돈 쓰며 선거운동하겠나. 욕할것도 못돼지

촌놈 2014-03-27 11:47:42
원론적 답변을 부정적 반응 이라고? 하여튼 어휘선택에 고약한 향기가>>>>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