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사는 더불어 잘사는 것" 지식과 경험 나눴더니..
상태바
"농사는 더불어 잘사는 것" 지식과 경험 나눴더니..
  • 강무성 기자
  • 승인 2012.12.24 18:1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다래에 쏟은 30년 열정! 2012 최고농업기술명인 장영길 씨

"이렇게 맛있는 참다래를 혼자 잘 생산해선 경쟁력이 없어요. 지역이 함께 농사가 잘될 때 소비자가 찾고, 가치가 올라갑니다. '더불어 사는 것이 잘사는 것' 30년 농사를 지으며 배운 진리입니다."

농촌진흥청 주관 2012 최고농업기술명인(과수분야)에 선정된 장영길 씨.
사천서 고품질 참다래 생산과 기술보급에 앞장서 온 장영길(55, 향촌동)씨가 농촌진흥청 주관 2012 대한민국 최고농업기술명인(과수분야)에 선정됐다. 올해 경남에서는 딱 2명이 선정됐으며, 사천시 농업인 중에서는 최초로 기록됐다.현재 한국 골드키위 생산자 연합회장인 장 씨는 2ha 규모로 참다래 농사를 짓고 있다.

1958년 향촌동(이흘동)에서 태어난 그는 고등학교 졸업 후 인근 지역서 직장생활을 했다. 1986년 아버지께 1000평 정도의 땅을 물려받으면서 농업에 발을 디디게 됐다. 당시는 농산물 수입개방의 파고가 점차 높아지던 시기였다. 우루과이 라운드 등 더 이상 벼농사에는 희망이 없다고 판단, 대체작물 찾기에 고심을 거듭했다.

장 씨는 시농업기술센터와 연을 맺으면서 유기농법을 알게 됐고, 경남도농업기술원과 농협 등을 찾아다닌 끝에 유기농 참다래 재배에서 가능성을 발견했다. 그는 1989년께 과감하게 벼농사를 포기하고, 참다래 과수농가로 전환했다.

장영길 씨가 농민들을 대상으로 참다래 재배기술 교육을 하고 있는 장면.
장 씨는 배운 기술을 혼자만 알기보다 지역농가에게 전파하는데 앞장섰다. 그의 앞선 노력으로 사천시에는 점차 참다래 재배농가가 점차 늘기 시작했다. 오늘날 사천지역이 140ha에 이르는 참다래 주산지로 이름을 떨치게 된 것에는 장 씨의 역할이 컸다.

장영길 씨는 참다래 기술보급에 힘쓰면서 자체적인 연구를 거듭했다. '어떻게 하면 비용을 절감하면서도 농사를 잘 지을 수 있을까.' 그의 고민은 계속 됐다.

끈질긴 연구 끝에 그는 1991년께 수입에 의존하던 인공 수분기를 자체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이후 꽃가루 채취기와 건조기, 석송자 대체품 개발 등 수입에 의존하던 고가장비 및 자재를 국산화시켰다. 하지만 특허출연은 하지 않았단다. “좋은 것을 혼자 가지면 안된다”는 그의 지론 때문이었다. 그가 자체개발에 성공한 기술 등은 다른 참다래 농가 등으로 확대 보급됐다.

친환경 질소질 비료와 천연성분의 영양제로 키운 참다래.
이런 노력의 결과로 김영삼 정부시절 자랑스러운 신한국인에 선정됐다. 농협 중앙회가 선정하는 새농민상을 수상하는 등 참다래 선구자로 이름이 알려졌다.

2000년에는 아미노산 유기질 비료를 자체 개발, 품질인증까지 받았다. 이듬해에는 주종, 당귀, 감초 등을 활용한 자체영양제도 개발에 성공해, 인근 농가에 보급했다. 유기질 비료로 키운 참다래는 당도가 높고 저장성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사천시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장 씨가 개발한 비료와 영양제 덕분에 기술 이전을 받은 인근 농가들의 소득이 20% 향상됐다. 그가 경험을 바탕으로 만든 참다래 재배달력은 농가들에게 도움이 되고 있다.

장 씨는 2010년 참다래 부분에서 유일하게 무농약 친환경농산물인증서를 획득하기도 했다. 2000년대 중반부터는 사천시 사이버연구회 회원으로 활동하면서 인터넷을 통한 직거래 활성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2006년 참다래 전국협의회 부회장 시절에는 농작물 재배보험에 참다래를 포함시키는데 큰 역할을 했다.

그는 외국산에 대응하기 위해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신품종 참다래 보급에 적극 나섰다.
장 씨는 뉴질랜드산 제스프리 품종에 대응하기 위해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조생종 골드키위 ‘제시골드’를 경남 최초로 유치했다. 그는 약 7000주의 묘목을 무상공급하는 등 면적 확대에 힘썼다. 제시골드 품종은 2012년 현재 경남 57ha가, 전남에는 100ha가 보급됐다.

“국내 참다래 농가가 경쟁력을 갖추려면 우선 면적이 확대되어야 해요. 지금도 뉴질랜드, 칠레, 이탈리아에서 수입되는 물량이 국내 유통량의 70%에 이르거든요. 일단 수입산에 대응할 수 있는 고품질 국산 참다래의 생산이 늘어야 합니다.”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제시골드.
장 씨는 이런 소신을 바탕으로 2009년 전국 참다래 골드키위 연합회를 결성했다. 연합회는 현재 국내 조생종 골드키위 판로개척과 수입 참다래 대응에 앞장서 서고 있다. 최근에는 조생종 골드키위를 공동선별, 출하를 시도하는 한편, ‘남쪽 햇살’이라는 공동 브랜드 마케팅에 힘을 쏟고 있다

그는 이번 최고농업기술명인 선정과 관련해, 오랜 세월 함께 해온 사천시농업기술센터와 지역 농가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장 씨는 “소비자가 구태여 수입 참다래를 찾을 필요가 없을 때까지 전국의 참다래 농가들과 함께 노력을 할 것”이라며 “1살 유아부터 100살 어르신까지 편하게 드실 수 있는 참다래를 많이 사랑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장 씨는 최고농업기술명인으로 선정돼 받은 상금 100만원을 어려운 이웃에 써달라며 사천시에 기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달에 구름가듯 2012-12-26 14:35:30
사천에 자랑스런 분이 계시네요. 장영길씨 같은 분이 있어서 우리나라의 미래가 밝습니다. 이런 분이 더욱 존경받고 우대 받아야 하는데 언론매체에는 온통 연예인 천국, 영양가 없는 정치 이야기만 가득하니....청소년들이 저런 분처럼 되겠다는 사람은 없고 모두 연예인에만 관심을 쏱으니...

사천의연인 2012-12-26 13:29:21
'더불어 사는 것이 잘사는 것' 30년 농사를 지으며 배운 진리입니다. 판로를 더욱 확장하면..다양한 형태의 '참다래 생산협동조합'도 가능하고 기대가 됩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