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 이른 첫 눈 소식..그리 반갑지만은 않은 이유는
상태바
때 이른 첫 눈 소식..그리 반갑지만은 않은 이유는
  • 김희숙 기자
  • 승인 2012.12.06 11:3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상추가 눈 모자를 썼네요. 보라색과 흰색이 조화를 이룹니다.
야~ 눈이 내렸네~
제일 먼저 잠이 깬 남편의 목소리.

그런데 웬걸..
가족들의 반응은 심드렁 합니다.
이유가 뭘까요?

작년까지만 해도 후다닥 베란다로 뛰쳐 나갈 아들과 딸, 저 또한 그리 반가운 기색이 없습니다.
애들은 훌쩍 커버려 동심이 사라진 건지.. 시험기간이라 다들 지쳐 잠이 덜 깬 건지..아님 너무 이른 눈 소식에 그 감동이 덜 한건지..

▲ 사무실 앞마당 절구에 쌓인 눈.
제 기억으로 이번 첫 눈이 우리동네에선 아마도 가장 이른 시기에 내린 눈인 것 같습니다.

어제 전국적으로 눈이 내린다는 소식에..
카톡 친구들이 보내 준 소복이 쌓인 눈을 보며..“에휴 우리동네는 눈 대신 비만 추적추적 내리는구나” 했었는데 밤새 온 동네를 하얗게 덮어놓았네요.

애나 어른이나 눈을 좋아하긴 마찬가지.
하지만 올해는 왠지 제 마음에도 눈이 그리 달갑지만은 않습니다.
아직 김장도 하지 않았는데 배추값도 걱정이고..... 이래 저래 걱정이 많습니다.

사는게 좀 즐거워야 하는데 원...

올해가 지나면 좀 나아지려나..
눈을 봐도 그리 달갑지 않은 이 아줌마 맘을 누가 달래 줄 수 있을까요??

▲ 배추와 무가 얼까봐 걱정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배추 2012-12-07 10:56:59
올해가 지나면 좀 나을 겁니다. 왜냐구요??
대통령이 바뀔 거거든요ㅎㅎ 누구로? 상상에 맡깁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