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만규 사천시장 "시민 뜻모아 대한항공 KAI 인수반대"
상태바
정만규 사천시장 "시민 뜻모아 대한항공 KAI 인수반대"
  • 강무성 기자
  • 승인 2012.11.26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I 국제적 경쟁력 확보될 때까지 민영화 보류해야”

정만규 사천시장이 26일 기자회견을 열고, 대한항공과 부산시의 항공클러스터 조성 MOU체결에 대해 유감을 표했다. 정 시장은 KAI매각과 관련해서도 '국제적 경제력이 확보될 때까지 보류해달라"고 촉구했다.
대한항공이 부산시와 항공클러스터 조성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것과 관련해, 26일 정만규 사천시장이 강하게 성토하고 나섰다.

정만규 사천시장은 26일 오전11시 사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자청해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민영화에 대한 입장'이라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정 시장은 "부산시와의 MOU 체결은 대한항공에서 KAI를 인수하여 사천지역에는 군수부분만, 민수부분은 부산 테크 센터를 중심으로 분리하려는 저의가 아닌가 생각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는 KAI의 부실초래는 물론, 지역의 항공부품업체의 동반 부실로 지역경제의 심각한 위축을 초래하고 항공산업의 2중 투자로 인한 항공산업 전체의 부실로 이어져 국가적으로 막대한 손실을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성토했다.

정 시장은 "현재 한국항공우주산업(주)의 민영화 공고이후 민영화에 대한 노조원들의 강한 반발과 시민들은 상대적으로 부실한 기업이 인수 될 수도 있다는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며 대한항공을 겨냥했다.

정만규 시장은 격한 단어를 써가며, 대한항공 KAI인수시도에 대해 반대의사를 분명히 했다.
또한 "투자여력이 미약한 업체가 인수시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 발전해 나가고 있는 한국항공우주산업(주)의 미래에 치명적인 악영향으로 한국 항공산업 국제경쟁력 약화로 이어져 항공산업붕괴도 예견되는 사항이며, 시민들로부터 정부불신과 강한 반발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시민들의 한결같은 뜻을 모아 사천시의 대표기업인 한국항공우주산업(주)이 미래의 항공 우주산업 발전을 선도하고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국제적인 경쟁력을 확보하는 시점까지 민영화를 보류해 주기 바란다"고 입장을 밝혔다.

정 시장은 "민영화가 거스를 수 없는 국가정책 이라면 항공산업에 투자 여력이 월등한 기업이 한국항공우주산업(주)의 경영권이 확보 될 수 있도록 정책적인 조치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사천시의회는 지난 23일 긴급 결의안을 상정해 △부산시와 대한항공의 MOU 철회 △대한항공의 KAI인수 반대 △부산시의 항공클러스터 계획 철회 등을 촉구했다.

시의회에서 채택된 결의문은 26일 청와대와 정부, 국회, 대한항공, 부산시와 부산시의회, 경남도와 경남도의회, 경남도내 전시군 및 의회 등에 발송됐다.

사천시는 27일 오후4시께 시민단체, 정치권과 함께 KAI민영화 관련 대책회의를 열 계획이다. 28일에는 시민단체 주관으로 사천읍에서 대규모 시민궐기대회를 예고하고 있다. 
 

▲ 이례적인 사천시장의 기자회견에 사천시청 브리핑룸은 취재진으로 북적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