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기인가, 베드버그인가! 아직도 미스테리..
상태바
모기인가, 베드버그인가! 아직도 미스테리..
  • 김윤경 시민기자
  • 승인 2012.09.21 16:3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 맘 대로 세계일주]20. 떠올리고 싶지 않은 '아픈 기억'

▲ 랑낀에 위치한 배냥여행자들의 천국 ‘엘 레티로 호스텔’
이번 여행에서 떠올리고 싶지 않을 만큼 아름답지 않은 기억, 그 시작은 과테말라 여행 중 가장 행복한 장소인 ‘랑낀’의 ‘엘 레티로’라는 저렴한 가격에 시설 좋기로 소문난 게스트 하우스였다.

엘 레티로에 도착한 다음날 기상하니 내 오른쪽 허벅지에 7~8방 정도의 모기 물린 흔적이 있었다.
처음엔 숲 속이라 그런지 모기도 전투모기라며 웃으며 넘겼다.
다음날 내 오른쪽 팔에 또 7~8방 정도의 모기 물린 흔적이 생겼다.
난 과테말라 모기가 유달리 내 오른쪽 몸을 사랑한다며 친구들에게 농담을 했다.

하지만 그건 내 착각!
그 다음날은 내 왼쪽 허벅지에 모기 물린 자국 7~8방, 또 그 다음날은 내 왼쪽 팔에 모기 물린 자국 7~8방. 이정도 되자 슬슬 난 이것이 진정 모기인지 의심스러워지기 시작했다.

▲ 다소 지저분하지만 생동감 넘치는 리오둘세 시내 모습(왼쪽, 오른쪽 위). 리오둘세 근교 카스El로 엔 펠리페.
그래서 스텝들에게 물었더니 ‘베드버그’(빈대)는 아니란다.
성상이 다르다. 베드버그에 물린 자국은 일렬로 나란히 있어야 하는데, 나의 자국은 물린 자국이 불규칙하게 있기 때문에 확실히 모기가 맞단다.
암튼, 별다른 방법이 없다고 생각했던 난 그래도 의심스러워 내 옷들을 자외선 소독시켰고, 어쨌든 랑낀을 떠나 ‘리오둘세’로 이동했다.

근데, 이게 웬일?
그날 저녁 리오둘세에 도착하여 해안가 레스토랑에서 열심히 페이스 북을 하고 있는데, 허리 쪽이 너무 간지럽다.

이상해서 만져 보았더니 헐~! 온통 두덜두덜하다!!
바로 약국 갔더니 알레르기라고 한다.
난 알레르기 아닌 것 같다고, 베드버그 같다고 했더니, 그들은 알레르기란다.
그래도 아닌 것 같다고 우기자 모기 물린데 바르는 연고와 웬 약을 준다.

상황이 상황인지라 말도 안 되게 비싼 그 연고 사 들고 와 바르고 먹고 하는데, 이틀이 지났는데도 진정 되기는커녕 목 주변과 등, 심지어 얼굴과 손등, 손바닥까지 퍼졌다.
온몸에 심한 두드러기성 홍반도 문제지만 더 끔찍한 건 가려움이었다.

▲ 마침 휴일이라 성으로 나들이 나온 사람들.
낮에는 어떻게든 견딜만 한데, 밤만 되면 그 가려움이 심해 잠을 이루지 못 할 정도였다.
그래도 바보 같이 약 먹고, 연고만 바르면서 "상태가 호전되지 않으면 이대로 귀국해야 하는 건 아닐까?" 하고 심각하게 고민하며 있는데, 3일째 되던 날 같은 방에서 머물던 미국에서 온 여인이 같이 술을 마시자고 제안했다.

내가 환부를 보여주며 술을 마실 수 없다 했더니, 그녀가 호스텔 매니저에게 이야기해서 다음날 같이 병원을 갈 수 있게 주선해 주었다.

"오~ 길에서 만난 나의 또 다른 천사~!!"

정말 약도 별로 없는 우리나라 80년대 개인병원 같은 곳을 가니 의사가 베드버그는 확실히 아니고, 내가 아마도 특정 모기에게 물렸을 것이고, 그 알레르기 반응으로 이런 게 생겼을 거란다.
그리고 본인은 이런 증상을 종종 봐 왔단다.
그러면서 7일 안에 다 증상이 완화되니 걱정 말라나. 쩝~!

▲ 엘 레티로에서 만난 멋진 친구들~!(왼쪽 위)그녀들이 있어 모기에게 매일 밤 헌혈하는 것을 기꺼이 참을수 있었다. 베드버그로 인한 알러지 증상. 얼굴부터 발바닥까지 저 홍반이 번졌으니 어찌 귀국을 고려 안 할 수 있었을까.현지 병원을 갈 수 있도록 도와준 길 위에서 만난 나의 또 다른 천사(오른쪽)
암튼 결국 알레르기로 믿고, 약 먹고, 바르고 해서 결국은 2주 만에 나았다. 한번 난 환부는 어쨌든 일주일 정도 경과하면 좋아지기도 했고. 문제는 자꾸 새로운 환부가 생긴다는 거였지만.

하지만 나중에 모 여행자의 베드버그에 대한 글과 사진을 보고 난 뒤 생각해보니 아마도 그건 특정 모기에 대한 알레르기가 아니라 베드버그에 대한 알레르기였던 것 같다.

그 여행자의 말에 따르면 나처럼 장소를 이동해 가며 상처가 나고, 간혹 심하게 알레르기가 생기기도 한다고 했으니 말이다.

귀국 후에도 한동안 내 몸에 남아 있었던 그때의 흔적들!

모든 추억은 아름답다고 생각하는 강한 긍정의 소유자인 나에게도 결코 아름답지 않았던 기억의 한자락~!

이 글은 김윤경 시민기자가 2010년 7월부터 2011년 7월까지 13개월간 세계 곳곳을 다니며 보고, 듣고, 느낀 점을 기록한 여행기다. 그녀는 1997년 해군장교로 임관해 근무하다 2010년 11월에 소령으로 전역했으며, 지금은 보건교사로 일한다. 고향은 경남 진주다. -편집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천의연인 2012-09-24 14:06:25
쯔쯔가무시의 계절이 돌아왔습니다. 풀밭에 눕거나 앉으면 위험합니다. 풀밭이나 과수원에 들어갈 땐 양말을 바지 위로 감싸올려 발밑으로 올라오는 진드기를 차단해야 합니다. 짐에 들어가기 전에 옷을 반드시 털어야 합니다. 물리면 처음엔 물린 흔적에 물집이 자그맣게 생기고 가렵습니다. 다음엔 감기몸살이 온 것처럼 오한과 발열 현상이 일어나고 온몸에 붉은 반점이 퍼집니다. 빨리 병원에 갈수록 크게 도움이 됩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