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끝나니 다시 행정통합 '모락모락'
상태바
총선 끝나니 다시 행정통합 '모락모락'
  • 하병주 기자
  • 승인 2012.04.17 12:1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편위 24일 사천 방문.. 진주와 통합 묻는 여론조사도 예정

사천-진주 행정통합안이 정부의 지방행정체제개편안에 포함될지 여부가 전화여론조사로 결정될 가능성이 커졌다. 이에 앞서 오는 24일, 지방행정체제개편위원들이 사천시청을 방문해 시장과 의회의장 등을 만날 예정이다.

대통령 소속 지방행정체제개편추진위원회(줄여 개편위)에 따르면, 지난 13일 본회의를 열어 사천-진주, 고성-통영-거제 등 전국 15개 행정통합 후보지역에 대해 여론조사를 실시키로 했다. 여론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지방행정체제개편안에 포함시킬지 말지 결정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두고 여론조사만으로 행정통합 여부가 결정되는 것으로 오해하는 목소리가 있지만 그렇지 않다는 게 개편위 쪽 설명이다.

개편위 배문성 주무관은 “여론조사를 해서 통합방안 마련에 참조하겠다는 것이지 이것으로 행정통합 여부가 결정되는 것이 아니다”며 “최종 결정은 지방의회에서 하거나 주민투표로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여론조사는 전화로 이뤄지며, 조사 시기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음을 덧붙였다.

▲ 총선이 끝나자 행정통합 이야기가 다시 불거진다. 행정체제개편위는 오는 24일 사천을 방문할 예정이다.
개편위에 따르면 여론조사뿐 아니라 지역방문을 통한 대표자 면담, 서면자료 심의 등이 종합적으로 고려돼 지방행정체제개편안 포함 여부가 결정된다. 사천시와 진주시 등 경남의 해당 지자체들은 지난 1월에 의견서를 개편위에 제출한 바 있다.

그리고 오는 24일에는 개편위 위원과 관계 공무원 등이 현장을 방문해 직접 분위기를 살핀다. 예정대로라면 오후4시에 사천시청을 방문해 시장과 의회의장, 그리고 찬성과 반대 주민대표 등을 만난다. 이 자리에는 진주 쪽 관계자들도 참석한다.

하지만 찬성과 반대의 입장이 분명하게 엇갈리는 만큼 시간을 두고 따로 면담을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사천시의회(의장 최동식)는 지난 1월 27일, '사천-진주 통합반대 결의안'을 채택한 바 있다. 의회는 이 결의안에서 △사천시와 사전 논의조차 하지 않고 통합을 추진한 진주시의 공식사과 △정부의 통제 강화를 목적으로 한 지방행정체제 개편 추진 중단 촉구 등을 주장했다.

또 김두관 경남도지사는 1월 30일 개편위에 제출한 행정통합 건의에 따른 경남도지사의견서에서, 지방행정체제개편 일환으로 진행되는 행정구역통합 문제에 “풀뿌리 민주주의의 기본 이념을 저해할 수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또 통합을 추진할 경우에는 통합시 명칭과 통합청사 소재지를 반드시 미리 결정해야 한다는 의견을 덧붙이기도 했다.

사천시도 진주시의 통합 제안에 따른 개편위 제출 의견서에서 옛 사천과 삼천포의 도농통합 이후 16년이 흘렀음에도 갈등과 후유증이 상존함을 들고, “통합할 경우 지역간 대립과 갈등으로 지역경쟁력 강화를 기대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반대로 곤양·곤명·축동·서포지역 인사들이 주축이 된 '사천시 사천-진주 행정구역 통합을 위한 추진위원회'는 지난 2월 27일 시민들의 서명을 받아 ‘통합 찬성’ 의견서를 사천시에 전달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남 2012-04-19 09:45:21
사남도 찬성합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