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예비후보들 “당이 사천 민심을 너무 모른다”
상태바
새누리 예비후보들 “당이 사천 민심을 너무 모른다”
  • 하병주 기자
  • 승인 2012.03.05 19:26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살림 말아먹은 사람에게 다시 공천.. 차라리 강기갑 찍는다”

사천지역 새누리당 예비후보들이 자신들 중에서 공천을 받아야 한다고 다시 한 번 주장했다. 또 공천 결과가 이런 기대와 다를 경우 탈당해 무소속연합후보를 낼 수 있음을 강조했다.

5일 오후3시, 사천시의회 의원연구실에 사천지역 새누리당 예비후보들이 모였다. 이방호 예비후보를 뺀 강대형, 송영곤, 유홍재, 이상의, 이종찬, 정승재 예비후보가 모두 참석했다.

사천지역 새누리당 예비후보들이 자신들 중에서 공천을 받아야 한다고 다시 한 번 주장했다.
기자간담회를 자청한 이들은 사천남해하동선거구 새누리당 공천의 무게중심이 여상규 현역의원에게로 쏠리고 있음을 지적한 뒤 이 같은 상황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이들은 특히 새누리당 집행부가 “정치적 오판을 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선거구 통폐합에 따른 보상 차원에서 여 의원을 공천하면 남해하동의 민심을 아우르는 동시에 사천의 보수성향 표심까지 얻어 범야권 후보를 이길 수 있다’는 해석이 한마디로 ‘틀렸다’는 것이다.

오히려 ‘하동의 표심은 얻을 수 있겠으나 사천에서는 여 의원에게 갈 표가 별로 없고, 여기에 남해 표심 역시 김두관 도지사의 영향으로 야권으로 쏠릴 가능성이 커서, 결국 새누리당 후보가 당선되기 어렵다’는 해석을 내놨다.

이와 관련해 송영곤 예비후보는 “당이 사천민심을 잘 모르는 것 같다. 아무나 붙잡고 물어도 ‘(국회의원 당선이)거기 가는 것보다 강기갑을 찍겠다’고 한다”며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정승재 예비후보는 “정확한 민심을 읽어달라는 게 우리의 주장이다. 남해하동에 공천이 떨어지면 (새누리당이)필패구도다”라고 설명했다.

이상의 예비후보는 인구가 준 것을 살림에 빗대며 “살림을 말아 먹은 사람이 군수나 국회의원 아닌가. 그런데 그런 사람에게 다시 살림을 맡기는 건 어불성설이다”고 주장했다.

이종찬 예비후보는 공천결정 시기라도 늦춰야함을 주장했다. 그는 “선거구 통합 결정이 내려진지 얼마 되지 않았다. 남해하동에 얼굴이라도 알리려면 공천결정시기라도 연기해 줘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밖에 강대형 예비후보는 “선거는 민심을 얻는 작업인데, 이런 방식으로는 민심을 모을 수 없다”며 후보 난립 가능성을 언급했다.

또 유홍재 예비후보는 사천지역 예비후보자들의 공동대응에 참여하지 않은 이방호 예비후보를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이 예비후보가 경거망동 하지 않겠다고 했다는데, 사천시민의 이익을 지키기 위한 행동이 왜 경거망동이냐”며, “후보를 내지 못하면 모든 예비후보에게도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이들의 주장을 종합하면 “사천지역 예비후보가 공천을 받아야 사천과 남해, 하동의 고른 득표를 통해 새누리당 후보를 당선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이들은 또 사천지역 예비후보가 새누리당의 공천을 못 받을 경우에는 자신들 중 단일후보를 내는 등 반발할 수 있음을 언급했다.

그러나 간담회가 진행되는 도중 새누리당의 2차 공천 명단 발표 소식이 전해졌고, 여기에 사천남해하동선거구가 빠졌다는 소식에 구체적인 향후 계획에 관해서는 말을 아꼈다.

사천지역 각종 단체 대표라고 자처한 30여 명은 사천시청브리핑룸에서 새누리당 공천 문제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가졌다.
한편 이날 오전 10시, 사천지역 각종 단체 대표라고 자처한 30여 명은 사천시청브리핑룸에서 새누리당 공천 문제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하동군 사천면’으로 추락하는 일촉즉발에 서 있는 사천시민들의 분노를 들어라”라고 주장하고, “우리지역에서 국회의원을 배출 못하는 전대미문의 불행한 현실을 우려한다”고 밝혔다.

참석자들은 “인구가 많은 곳에서 후보가 나오는 것은 마땅하다”며, “사천시장과 시,도의원 등 책임 있는 지도자들은 무엇을 하고 있는가”라고 따지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무소속 2012-03-06 14:05:45
무소속으로 나오실분이 있나요? 아님 공천 못받으면 다 안나오는건가?

비행장 2012-03-06 11:34:05
후보자들 말이맞다
사천지역후보자 새누리당공천을하는것이 맞다 .
한사람이 빠졌네 문제의 사람이 .ㅋㅋㅋ

삼천포 2012-03-06 08:39:33
당연히 강기갑 이겠지요. 서민을 위한 국회의원
이글을 읽는 당신은 서민이 아니라 착각하지 마세요.

선구 2012-03-05 22:48:06
선거때만 애향 사천시민

합구의 사천 관전포인트 2012-03-05 22:20:18
2차공천의 촌평은, 친이계의 몰락이다. 지역구 합구로 여상규 현 의원의 경쟁력을 공추위가 어떻게 보느냐가 공천결정의 핵심, 그러나 이방호 후보를 제외한 6명후보의 연대 무소속 추대론이 회견으로 터져 나오고 있는 때에 정치꼼수를 경계하고 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