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의 "선거구 통폐합으로 농어촌 정치적 주권 뺏지 마라"
상태바
이상의 "선거구 통폐합으로 농어촌 정치적 주권 뺏지 마라"
  • 강무성 기자
  • 승인 2012.02.23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천 예비후보들, 남해·하동과 선거구 통폐합 반대 성명 잇따라

이상의 예비후보
사천과 남해·하동 선거구 통폐합 문제가 정치권의 치열한 쟁점이 된 가운데, 총선 예비후보들의 반대 성명이 잇따르고 있다. 사천선거구에서 강기갑, 송영곤, 이종찬 예비후보에 이어 이상의 예비후보가 23일 논평을 냈다.

새누리당 이상의 예비후보는 23일 배포한 논평을 통해 "총선을 앞둔 시점까지 선거구획정이 해결되지 못하고 갈팡질팡하면서 지역민의 마음을 아프게 하는 것은 정말 안타까운 일"이라고 밝혔다.

그는 "FTA 등으로 어려운 농어촌의 현실에서 정치적 주권마저 앗아버리는 것은 농어촌주민들을 두 번 죽이는 것이 된다. 또한 선거운동이 선거구별로 이미 진행된 현시점에서 선거구의 변화를 가져오는 것은 금권선거, 지역갈등 조장 등 많은 문제점을 발생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예비후보는 "한정된 시간 내에 새로운 지역에 후보자 홍보를 해야 한다면 결국은 조직선거를 조장하게 되고 조직선거는 금권선거의 우려를 낳는다. 정치혁신을 요구하는 국민들에게 또다시 구태정치를 보여주어야 하겠는가"라고 지적했다.

이 예비후보는 "지역간의 갈등은 장시간 이어지는 경향이 있다. 역사, 문화, 경제의 측면에서 모든 것이 서로 다른 지역을 강제적으로 그것도 짧은 기간 내에 한 선거구로 통합하게 되면 그 갈등은 오래오래 지속될 위험이 있다"면서 "지방의 현실을 잘 파악하여 지방의 주권을 빼앗지 않는 선거구 획정결과가 나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