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찬 "사천시민들의 대표자를 가질 권리를 침해 말라"
상태바
이종찬 "사천시민들의 대표자를 가질 권리를 침해 말라"
  • 강무성 기자
  • 승인 2012.02.22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천과 남해·하동 선거구 통합 논의 즉시 중단 해야"

이종찬 예비후보
남해·하동 선거구 통폐합 문제가 초민의 관심사로 떠오른 가운데 통합진보당 강기갑, 새누리당 송영곤 예비후보에 이어 새누리당 이종찬 예비후보도 논평을 내고 사천-남해하동 선거구 통합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사천 선거구에 출마예정인 새누리당 이종찬 예비후보가 22일 논평을 통해 "사천시민과 남해·하동군민을 무시하는 일방적 선거구 획정 논의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 예비후보는 "정치권에서 지역의 대표성을 가지는 국회의원 선거구조차 일방적으로 통합하는 행위는 농어촌말살 정책"이라며 "농어촌 출신 국회의원의 수를 줄이고 대도시 국회의원 수를 늘리는 것은 지역 균형 발전이라는 국가 정책에도 역행하는 처사"라고 주장했다.

이 예비후보는 "가뜩이나 한미FTA 발효로 침체되어있는 농어민에게 대표성마저 상실케 하는 것은 농어민을 두 번 죽이는 것이나 다름없다"며 "지방 경제의 고사와 인구 유출은 더욱 극심해지는 악순환이 지속될 뿐"이라고 말했다.

또한 "선거를 바로 앞 둔 시점에서 선거구 통폐합을 논의하고 있다는 것은 유권자들이 올바른 후보를 선택하는데 혼란을 줄 뿐 아니라 정치 불신을 부추기는 한국 정치의 구태라고 아니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사천시민의 의사를 배제한 채 일방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사천과 남해·하동 선거구 통합 논의는 즉시 중단 되어야 하고, 사천시민들의 대표자를 가질 권리를 침해하지 말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